• '진보신당', 당명 그대로 간다
        2009년 03월 18일 04:32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 15차 확대운영위원회는 18일 오전 중앙당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현행 ‘진보신당 연대회의’의 당명을 그대로 유지키로 했다. 확대운영위원회는 이같은 당명개정안을 29일 열리는 2009년 2차 대의원대회에 제출한다. 이로써 진보신당은 당명개정 없이 2기 집행부를 출범시킬 것으로 보인다.

    진보신당은 “당명개정 논의가 필요하지만 2010년 지방선거 등의 정치적 이유 때문에 당분간 진보신당 당명을 유지하고 이후 당명개정 논의를 전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종권 집행위원장은 “지방선거 이후 당명개정을 모색키로 하되 이후 개정할 경우 개정조건에 대해 대의원 대회에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진보신당 확대운영회의 모습 (사진=마들연구소)

    당명 개정은 지방선거 후 논의

    확대운영위원회는 그밖에 2차 당대회 안건인 당 강령 전문, ‘2009년 비전’, 지방선거 방침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확대운영위원회는 이들 대부분을 각 소위원회가 제출한 원안을 통과시키되 향후 당원들의 의견수렴을 받아 전체방향 기조에 변화가 없는 한 반영시키기로 하고 당대회에 제출키로 했다. 의견수렴 등은 각 소위에 위임키로 했다.

    당 강령과 관련해서는 41개 강령 본문을 확정하고 이후 당원들의 의견을 받아 문구 수정 작업을 지속할 예정이다. 41개 강령 본문은 평화, 평등, 생태, 연대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을 사회연대국가-녹색국가-평화국가로 바꾸고 풀뿌리 경제와 공공성을 강화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2009년 비전의 주요 내용은, 올 한 해를 진보신당의 정체성을 명확히 확보하면서 중장기 목표 달성을 위한 초석을 다지는 해로 만들기로 하고 제2창당의 지속적 작업을 통해 ‘새로운 진보정당’, ‘대표 진보정당’으로 성장하면서 이를 통해 2010년과 2012년 선거를 돌파하는 전략적 기반을 마련키로 했다.

    지방선거 방침은 △MB정권 심판 및 부실야당 교체 △대안야당 육성 △진보정당 대표정당의 위상 확보 △2012년 총선/대선의 교두보 확보 △지역 내 뿌리내리기를 통한 지역정치활동 활성화를 목표로 각 지역마다 진보신당식 대안과 생태자치, 지역공동체의 복원 등을 정책적 목표로 삼았다.

    아울러 실제 전략으로는 노회찬 대표가 이미 언급한 대로 광역단체장 대대적 출마와 1곳 이상 당선을 목표로 하기로 했다. 그 외에 전국정당득표 10% 이상, 광역비례의원 10곳 이상 당선, 기초의원 100명 출마 50명 이상 당선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광역단체장 1곳 당선, 정당득표 10% 이상 목표

    확대운영위원회는 또한 오는 4월 29일 치러지는 시흥시장 재선거 방침과 관련해 ‘진보정당 및 진보적 시민사회 단체들과 연대, 연합한 후보전술로 대응할 수 있다’고 정리했다. 진보신당은 시흥시장 선거는 진보신당 후보가 출마하지 않는 대신 현지 시민단체들을 대표해 나온 후보를 지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진보신당의 전국위원회 선출 절차가 이루어짐에 따라 지난 1년 동안 진보신당의 가장 강력한 기구였던 확대운영위원회는 이번 확대운영위원회를 마지막으로 해체하게 된다.

    이에 앞서 노회찬 상임공동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7월 1일부터 적용되는 비정규직 무기 계약직 전환문제와 관련해 정부여당이 2년을 더 늦추겠다고 4월 국회에서 입법안 개정을 하겠다고 한다”며 “교통신호를 어기고 있으면 그 신호를 지키도록 단속을 강화해야지 그것을 2년 후에 적용하겠다는 것을 믿고 지킬 사람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입으로는 사교육비를 반으로 줄이겠다고 하고 실제 사교육비를 늘이고, 일자리 창출을 우선으로 하겠다면서 실제로는 일자리 무너뜨리기에 앞장서고 있는 것이 이명박 정부의 모습”이라며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함으로서 양질의 일자리를 보장하는 데 진보신당이 나서자”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