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물리력 행사 불가피"
    2008년 12월 31일 12:06 오전

Print Friendly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9시 40분, 한나라당 의원총회에서 ‘총동원령’을 발동했다. 홍 대표는 “의원단과 보좌진, 당직자들은 모두 국회 상황에 대기하도록"하고 “새해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민들에게 보좌관들끼리 싸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지만 폭력을 제거하기 위한 최소한도의 힘의 행사는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여야가 극적인 합의를 이룰 가능성이 매우 희박한 가운데, 31일 국회 내 물리적 충돌의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이나, 김형오 국회의장과 여당이 31일 중 질서유지권을 행사할 것인지는 아직 불투명하다. 하지만 농성중인 야당은 그 가능성에 대비, ‘철통’ 같은 저지선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쪽에서는 "31일 새벽 0∼6시 사이 본회의장 진입 작전이 진행된다", "본회의장 조명을 모두 끄고 언론취재를 원천 봉쇄할 것"이라는 말이 나돌기도 했다. 

조윤선 한나라당 대변인은 “대기령은 11시쯤 해제되었고 지금 당직자 및 보좌진은 모두 퇴근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31일 아침 9시 의원총회를 열 예정이다.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소속 의원들이 어깨를 걸고 ‘아침이슬’을 부르고 있다.(사진=정상근 기자)

열쇠를 쥐고 있는 김형오 국회의장은 국회 밖 여의도 모처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질서유지권이 발동된 만큼 충돌이 불가피해진 가운데, 김 의장의 직권상정 여부가 주목받고 있지만 김 의장 측은 계속 침묵하고 있다.

한편 민주당과 민주노동당은 국회 본회의장 앞을 몇 겹으로 둘러쌓고 어깨동무를 하고 ‘아침이슬’을 부르는 등 전의를 다지고 있다. 한나라당의 대기령이 해제되었다고는 하지만, 멀지 않은 곳에 자리잡고 있다고 판단, 몸을 묶어 본회의장에서 버티는 옥쇄투쟁을 이어갈 계획이다. ‘선진과 창조의 모임’은 농성에 합류하지 않았다.

본회의장 의원들 장기전 대비도

민주당 원혜영 원내대표는 보좌관 300여 명이 집결한 본회의장 앞에서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와 함께 선 채 "국회가 MB에 의한, MB를 위한, MB의 더러운 전쟁터로 전락했다"며 "적은 힘이지만 대통령의 하수인으로 전락한 한나라당과 국회의 물리력에 의해 국민의 뜻이 침범당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전의를 다졌다.

또 본회의장 안에 있는 민주당 의원 50여명은 국회 경위들의 진입에 대비, 의장석과 본회의장 정문 앞에  `인간 사슬’을 만들고, 본회의장 내 CCTV 카메라를 종이로 가리는 한편 침구와 생수병 등을 들여와 장기전을 대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양당 원내대표단은 본회의장 앞 로비에 집결해 본회의장 사수를 다짐했다. 이들은 밤 10시부터 11시 경 까지 구호를 외치고 노래를 부르다 의원들은 전원 본회의장으로 들어갔고, 당직자와 보좌진들이 남아 본회의장 주변을 둘러쌓고 있다.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는 직권상정 이후 민주노동당 대응 방안에 대해 “우선 직권 상정을 못하도록 무조건 본회의장을 막고 있겠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 대표는 다음 날 공판과 관련해서도 “내일 아침 상황을 보고 참석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