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기갑에 대한 '정치살인' 중단하라"
        2008년 12월 28일 06:45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은 28일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의 1심 선고를 앞두고 검찰이 의원직 상실형에 해당되는 벌금 3백만원을 구형한 것에 대해 이를 "이명박 정부의 실세 살리기 정치 탄압이자, 촛불과 진보정당에 대한 정치 살인으로 규정"한다며 검찰과 여권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진보신당은 이 같은 내용의 논평을 발표하하고 "만약 강기갑 대표가 31일 선고에서 의원직 상실형을 받는다면, 정부여당의 ‘이방호 복귀 시나리오’에 재판부가 굴복한 것이자 촛불을 짓밟고 진보정당을 탄압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진보신당은 "오만불손한 이명박 정권에 맞짱을 뜨기 위해선 강기갑 대표가 한국정치에 꼭 필요하다는 수많은 촛불시민과 ‘반쥐원정대’의 열망을 재판부가 외면하지 않길 바란다."며 재판부에 당부했다. 진보신당은 또 "이명박 정권의 실세를 살리기 위해 촛불과 진보정당을 죽인다면, 이명박 정부는 더 큰 국민적 저항에 부딪칠 것임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진보신당은 이와 함께 "또 한 명의 권력 실세인 ‘이재오 복귀’와 ‘대운하 삽질’을 위해 은평을 지역구의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에 대해서도 검찰이 무리한 수사를 펼쳤다는 의혹을 지울 수 없다."며 "야당 대표에 대한 재판부의 공명정대한 판결을 기대하며, 우리 사회의 상식이 법정에서도 살아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진보신당은 "정부여당의 전방위적인 야당탄압에 맞서 국민과 함께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