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대통령 재산환원은 언제쯤
        2008년 12월 10일 10:52 오전

    Print Friendly
     
       
     

    200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하루 앞둔 9일 수능 성적 분석 자료가 사설 입시기관을 통해 공개돼 교육당국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우리 내외가 살아갈 집 한 칸 이외 가진 재산 전부를 내놓겠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1년 전 재산환원 약속에 대한 논란이 분분하다.

    경향신문과 한겨레는 KT 새 사장에 내정된 이석채 전 정보통신부 장관에 대해 ‘낙하산’ 논란이 일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다음은 10일자 전국단위 일간지 1면 머리기사 제목이다.

    경향신문 <신자유주의식 노동정책 강행>
    국민일보 <한국교회 8년간 22% 늘었다>
    동아일보 <수능성적 또 하루전 유출>
    서울신문 <별정직 등 100여명 퇴출 소리만 요란한 ‘작은 정부’>
    세계일보 <구조조정, 민간 중심으로 회생불능 기업 신속정리>
    조선일보 <공무원의 정상적 정책판단 집행 일부 문제있어도 책임 안묻는다>
    중앙일보 <"하이닉스 8000억 투입">
    한겨레 <"감세로 내년 지방재정 4조 부족">
    한국일보 <수리 ‘가’ 표준점수 최고점 24점>

    수능성적 또 하루전 유출

    온라인 교육업체 비상에듀가 9일 ‘2009학년도 수능 성적 결과 분석’이라는 보도 자료를 통해 수능 각 영역의 평균, 표준편차, 표준점수 최고점을 공개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 동아일보 12월10일자 1면.  
     

    동아일보는 1면 머리기사에서 "이 자료에 따르면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은 △언어 140점 △수리 ‘가’ 154점 △수리 ‘나’ 158점 △외국어 136점 △사회탐구 69∼83점 △과학탐구 67∼73점 등"이라며, "어떤 경로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학원 관계자 등을 조사해 엄정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교육부의 반응을 전했다. 앞서 지난 2006년에도 2007학년도 수능 성적 발표 하루 전 한 입시학원이 수능 분석 자료를 홈페이지에 올려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이 대통령 재산환원은 언제쯤

    이명박 대통령이 “우리 내외가 살아갈 집 한 칸 이외 가진 재산 전부를 내놓겠다”고 밝힌 지 지난 7일로 1년이 지났다. 경향신문은 5면 칼럼 <실천 없는 ‘이대통령 재산환원 약속’ 1년>에서 "이 대통령은 재산 환원 얘기가 나올 때마다 부정 축재한 재산을 내놓는 것도 아닌데 등떠밀려 환원하지 않겠다며 짜증스러운 심기를 드러냈다고 한다"며 "‘착한 일 하겠다’고 대대적으로 광고해놓고 1년씩이나 미루는 사람에게 ‘대체 언제 할 거냐’고 다그쳐야 하는 사람의 마음은 더 ‘짜증스럽다’"고 지적했다.

    반면 매일경제는 사설 <대통령 양식 믿고 맡기는 게 옳다>에서 "어떤 의미에선 이 대통령이 차라리 그런 약속을 하지 않았더라면 더 바람직했겠다는 생각도 든다. 그러나 설사 약속을 했다 해도 빚독촉하듯 그렇게 다그치고 몰아세울 일이 아니라는 게 우리 생각이다"라고 주장했다.

    매일경제는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대통령을 믿지 않고 ‘빨리 재산을 내놓으라’고 조르는 것은 우리 사회를 스스로 경박하게 만들 뿐"이라며 " 청와대가 전담기구를 만들어 실행계획을 짠다니 기부자의 뜻이 존중되고 사회통합에도 좋은 모범답안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KT 사장에 이석채 전 장관 내정

    KT 사장에 이석채(63)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내정됐다. 경향신문과 한겨레는 이 전 장관 내정 소식을 전하며 ‘낙하산’ 논란이 일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경향신문은 "KT가 진통 끝에 신임 사장을 내정했지만 ‘낙하산 논란’ 등 후폭풍을 낳고 있다"며, "청와대가 민영화된 기업의 사장 인선에까지 ‘내리꽂기식’ 인사를 단행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는 박승흡 민주노동당 대변인의 지적을 전했다.

       
      ▲ 경향신문 12월10일자 17면.  
     

    한겨레도 <KT사장 후보에 이석채씨 자격 없는데도 ‘편법추천’>에서 "통신업계와 케이티 내부에서는 이씨를 이명박 정부 쪽 입김으로 추천된 ‘낙하산 인사’로 보는 시각이 많다"며 "실제로 그는 케이티 사추위의 새 사장 후보 선정 작업 초기부터 통신업계와 케이티 안팎에서 ‘이명박 대통령에게까지 보고된 확실한 케이티 새 사장 후보’로 꼽혀왔다"고 보도했다.

    한겨레는 "현행 케이티 정관대로라면, 이씨는 사장 후보로 응모할 자격조차 없다"며 "정관에 최근 2년 이내에 케이티 경쟁업체와 공정거래법상 동일기업군에 속하는 업체에 임원으로 있던 자는 이사가 될 수 없다고 명시돼 있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KBS, ‘사원행동’ 징계 강행하나

    경향신문은 <‘KBS 사원행동’ 징계 강행 반발 예상>에서 "KBS가 이르면 10일 이병순 사장의 ‘관제 방송화’를 비판해온 ‘공영방송 수호를 위한 KBS 사원행동’ 소속 핵심 사원들에 대한 징계를 강행할 것으로 보여 반발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경향신문은 "감사실이 사원행동 가담 사원들에 대한 징계안을 이르면 10일 이사회, 늦어도 17일 이사회에 비공개로 보고한 뒤 처리하게 될 것"이라는 KBS 관계자 발언을 전하며, "다만 감사실이 사원 징계안에 대해 KBS 이사회에 보고할 의무가 없어, 사원행동 징계안 보고를 강행할 경우 이사회의 월권 논란이 빚어질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 한겨레 12월10일자 16면.  
     

    한편 한겨레는 <KBS 강동구 노조 “통합” 강조하는데…>에서 "한국방송 노조위원장 선거에서 이병순 사장을 ‘인정’하는 강동구 후보(현 노조 부위원장)가 이 사장을 ‘관제 사장’으로 규정한 사원행동 쪽 김영한 후보를 누르고 당선됨에 따라 노조와 사원행동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한겨레는 "최재훈 부위원장 당선자는 ‘징계가 내려진다면 노조에 대한 선전포고로 규정하고 정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며 "(그러나) 이번 노조 선거에 사활을 걸었던 사원행동 쪽은 이를 긍정 평가하면서도 진정성에 대해선 의혹의 시선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진정성을 보이려면 말보다 실천이 먼저"라는 것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