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라이트, 과거사위 통폐합 시도 중단해야"
        2008년 11월 17일 02:03 오후

    Print Friendly

    신지호, 이은재 등 뉴라이트 계열 한나라당 의원들이 최근 ‘과거사위 통폐합’안을 발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련 유족들의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특히 최근 이은재 의원은 지난 11일 진실화해위원회가 ‘민간인 학살’로 규정한 ‘강화도 사건’에 대해 “관련 예산지원을 중단하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유족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학살 진상규명 범국민위원회’는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족들과 국민들이 진실규명과 올바른 과거청산을 기다리며 서슬 퍼렇게 두 눈을 뜨고 있는 상황에서 통폐합을 운운하는 한나라당에 (통폐합안)전면 폐기를 촉구한다”며 “일부 극우 보수의원들이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을 파국으로 몰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자회견 장면(사진=정상근 기자)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진실화해위원회 및 각종 과거사 관련 위원회는 국가가 자행한 인권유린으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의 피눈물과, 과거의 잘못을 청산하고 더 나은 미래와 국가상을 염원하는 대다수의 국민의 뜻에 따라 국회입법에 따라 만들어졌으나 이 정권은 출범과 동시에 이 위원회를 과거 부산물로 치부하고 폄훼와 축소를 시도해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특히 신지호 의원은 국회 입성 전부터 신보수를 자처하며 과거사에 대해 색깔론에만 몰두해 왔으며, 이번 법안발의의 근거로 오로지 ‘쓸데없는 위원회가 너무 많다’는 식의 탈역사적이고 임의적인 주장을 하고 있을 뿐”이라며 “우리는 신지호-이은재 두 의원들이 역사적 사실을 호도하고 왜곡하는 행태에 대응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서영선 강화민간인학살유족회장은 이은재 의원의 최근 발언과 관련해 “불쌍하게 살아온 사람들에게 따뜻한 말은 못할망정, 경찰에서 희생된 사람들 위령제 때 사과까지 한 마당에 위령제 지원도 못하게 하느냐”며 분노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우리는 반세기 넘게 연좌제에 묶여 취직도 못하고 밖에 다니지도 못했는데, 이렇게 살아온 사람들에게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 있냐”며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