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환급금 모아 '대안발전소' 만든다
    2008년 10월 13일 02:10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은 13일 이명박 정부가 고유가 대책의 일환으로 내놓은 ‘유가환급금’은 효과와 형평성 등에 문제가 있는 잘못된 대책으로 평가하고, 실천적 대안으로 이들 유가환급금을 모아 가칭 ‘진보신당 발전소’를 건립키로 했다.

‘진보신당 발전소’ 건립

   
 

진보신당은 또 이를 통해 “이명박 정부가 추구하는 허구적 녹색성장이 아니라, 조속한 대안 에너지로의 전환"을 스스로 실천하면서 동시에 이 정권에게 촉구하기로 했다. 

진보신당 공동대표단은 이날 대표단회의에서 녹색정치위원회(준)가 제안한 ‘진보신당 발전소 만들기 사업 기획안’을 채택한 뒤 당원뿐 아니라 시민-사회단체와도 연계해 사업을 진행키로 했으며, 구체적인 내용을 향후 논의를 통해 보완키로 결정했다.

녹색정치위원회(준)가 제시한 이날 기획안은 “유가환급금이 나오는 11월 약정서를 취합하는 모금운동을 벌인 뒤, 내년 2월, 장소와 방식을 선정해 오는 3월 시공에 들어갈 계획”이며 “단기적으로 10kw 용량의 태양광 발전 건설비(7천만원) 및 유지보수비에 해당하는 1억원(10만원 기준 1,000명 참여) 모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장식 진보신당 대변인은 이와 관련 “사업제안서를 검토한 결과, 이 사업이 당원뿐 아니라 노동자와 대국민사업으로까지 넓혀져 있기 때문에 여러 사업 방식을 더 논의한 후 더 상세하게 계획을 세우기로 했다”며 “설립 시기와 목표도 아직 결정된 안은 아니”라고 말했다.

녹색특위장, 조승수 전 의원 유력 

한편 이날 진보신당은 ‘진보신당 발전소’외에도 오는 10월29일 예정인 재보궐선거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관련 신 대변인은 “10월 말 재보궐 선거에 대응을 하지 않기로 했으며, 울산북구 등 내년 재보궐선거와 연계될 수 있는 지역들에 대해서는 재판 상황 등 추이를 더 지켜보고 대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녹색특위’ 위원장 선임은 다음 회의때로 연기됐으며, 당 관계자에 따르면 조승수 전 민주노동당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