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우병대책회의 "어청수 파면하라"
        2008년 08월 28일 11:25 오전

    Print Friendly

    "경찰의 불법폭력진압으로 1500명 이상의 시민이 경찰에 체포되고 이중 10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약식기소될 상황에 놓였으며 경찰폭력으로 2500명 이상의 부상자가 발생하는 등 어청수 경찰청장은 반드시 파면돼야 한다"

    광우병국민대책회의는 28일 오전 국회 앞에서 ‘어청수 경찰청장 파면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11만4050명이 서명한 국민청원을 공개하고 촛불집회 과정에서 발생한 경찰의 폭력과 인권침해의 심각성을 제기했다.

       
      ▲ 어청수 경찰청장 파면청원에 서명한 국민이 114,050명에 이르고 있다(사진=변경혜 기자)

    대책회의는 “초등학생부터 70대 노인까지 마구잡이식 연행을 했으며 인권침해를 감시하기 위해 현장에 나왔던 많은 인권활동가들과 변호사, 현직 국회의원까지 불법적으로 체포한 것은 유례가 없는 일”이라며 “경찰은 그러고도 모자라 그간 집회 현장에서 수집한 불법채증 자료를 분석하고 인터넷 카페모임 등으로 소환의 범위를 점차 확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대책회의는 “경찰은 촛불시민을 해산시키겠다며 물대포를 정조준 발사했고 인체에 유해한 소화기를 분사하는 등 스스로 정한 ‘경찰장비관리규칙’을 위반했고 도망가는 시위대 뒷머리를 가격하고 쓰러져 있는 여대생의 머리를 군화발로 짓밟는 등 도저히 눈뜨고 볼 수 없는 만행도 서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 민노-민주 의원들이 청원서에 서명하고 있다(사진=변경혜 기자)
     

    더불어 대책회의는 “최근 촛불집회에서 불법체포한 여성에게 속옷탈의를 강요한 사건에서도 드러난 것처럼 시위현장 뿐 아니라 일선 경찰서까지 인권침해가 확대되고 있다”며 “이는 어청수 청장의 정권에 대한 과도한 충성심과 ‘국민이 기본권과 인권을 무시한 강경진압 방침’에서 비롯된 것으로 최종 책임자인 어청수 경찰청장이 그 책임을 져야 한다”고 파면 주장의 근거를 제시했다.

    대책회의는 “이에 따라 18대 국회는 촛불집회 과정에서 벌어진 경찰의 법률위반과 폭력행위, 인권침해에 대한 책임을 묻고 ‘어청수 경찰청장 해임결의안’을 발의하고 이명박 대통령에게 어청수 경찰청장 파면을 촉구하는 공동행동에 시급히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민주당 강기정, 안민석, 김상희, 최문순 의원과 민주노동당 강기갑, 곽정숙, 이정희, 홍희덕 의원 등도 서명해 국민청원에 함께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