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 인물검색에도 나오는 비밀조직?
    2008년 08월 27일 03:39 오후

Print Friendly

‘연세대학교 상경대학 학장, 한국경영학회장, 연세대학교 명예교수….’ 오세철 연세대 명예교수의 이력이다. 그의 경력은 주류사회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다. 주류사회의 보편적인 인사들과 다른 점은 ‘MB 노믹스’ 신봉자가 아니고 진보적 성향을 뚜렷이 해온 인물이라는 점이다.

한국경영학회장 출신 오세철 교수가 경찰에 이적단체 구성 혐의로 전격 체포됐다. ‘사회주의 노동자 연합(사노련)’을 구성해 사회주의 노동자 정당을 건설하려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오세철 교수는 비밀리에 지하조직을 운영해온 사람이 아니다.

진보신당은 26일 성명에서 “군사정권 시절에도 사회주의자임을 당당히 밝혀왔던 오세철 교수가 21세기에 새삼 국가보안법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짐은 곧 국가’라는 절대왕정식 발상을 여전히 하고 있는 대통령에게는 촛불시위대든, 네티즌이든, 사회주의자든 상관없다. 이들은 모두 ‘짐’을 반대하는 세력이자 국가 정체성을 부정하는 세력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진보적인 학자 뚜렷한 혐의도 없이 구속"

   
  ▲ 동아일보 인터넷 인물검색을 통해 확인한 오세철 교수 경력.
 

동아일보 인물정보를 검색해보면 오세철 교수는 2008년부터 사노련 운영위원장으로 활동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오세철 교수가 불온한 인물이라면 그를 상경대 학장으로 임명한 연세대학교는 뭐가 되고, 그를 회장으로 뽑아준 한국경영학회 학자들은 뭐가 되는 것일까.

진보진영의 유명한 원로학자인 오세철 교수가 전두환 노태우 정권 시대도 아닌 이명박 정부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되자 어리둥절하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국가보안법 얘기가 나오면 일반인들은 북쪽과의 연관성을 먼저 떠올리게 되는데 오세철 교수는 진보진영에서 북한 체제에 비판적인 대표적인 인물이다.

최재성 민주당 대변인은 27일 논평에서 “경찰이 26일 오전에 진보적인 학자를 뚜렷한 혐의도 없이 구속했다. 모두가 깜짝 놀랐다”면서 “(오세철 교수는) 북한에 대해서 분명한 반대를 해온 학자이다. 중국, 구소련, 동유럽 등과 같은 사회주의권을 오히려 노동자 계급이 타도해야 할 대상으로 규정짓는 그런 논리를 갖고 있는 분”이라고 주장했다.

전두환 정권식 조직사건 터진긴 했는데…

   
  ▲ 경향신문 8월27일자 1면.
 

80년대 전두환 정권식 조직사건이 터지긴 했는데 뭔가 석연치 않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야당은 이번 사건을 공안정국의 신호탄으로 보고 있다. 최재성 대변인은 “바야흐로 신공안 통치의 시대가 도래했다. 민주당은 공안통치의 시대가 왔다고 확신한다. 검찰과 경찰과 같은 권력기관을 발 아래 두는 것, 언론을 장악하는 것, 공안 정치의 신호탄이었다”고 주장했다.

최재성 대변인은 “근거 없이 진보적 학자마저 구속한다면 이것은 군사독재 시절에도 없었던 사례로 기록될 것이다. 그래서 신공안 통치 시대가 왔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신공안 통치는 반드시 야당탄압으로 연결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민주당의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노동당은 이번 사건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의 최근 행보가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박승흡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공안정국을 조성해 진보정당, 진보적 운동단체, 노동운동 진영, 시민사회단체를 움쭉달싹 못하게 하려는 속셈"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동당 "불온한 사회적 공기가 사상과 양심 자유 파괴"

   
  ▲ 한겨레 8월27일자 12면.
 

박승흡 대변인은 "촛불시위 참가자를 무차별 연행하고, 민주노총 지도부를 체포하고, 조중동 광고주 불매운동 네티즌을 구속하고, 공영방송을 탈취했던 일련의 공안탄압 정국의 연장선에 있다"고 주장했다.

박승흡 대변인은 “과거 많은 국가보안법 사건이 그랬듯 억지혐의를 들씌워 우선 잡아들여 놓고 보자는 심사이다. 앞으로도 이와 같은 공안사건, 조작사건이 연속해서 터져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불온한 사회적 공기가 사상과 양심의 자유를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