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직항 전세기 대규모 방북 무산될 듯
        2008년 08월 20일 03:53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조선사회민주당과의 교류사업을 위해 22일 부터 4박 5일 일정으로 계획한 대규모 방북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통일부가 출발 2일 전인 20일 오전 민주노동당에게 10명 이내로 인원을 줄여줄 것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민주노동당은 협상이 완료되고 계획까지 나온 상태에서 통일부의 이러한 요청을 사실상의 ‘방북 불허’로 보고 통일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동안 통일부는 민노당의 방북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여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지난 18일 홍양호 차관이 민주노동당 의원단대표실을 찾아 “내부 입장을 검토해보겠다”며 전향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방북의 길이 열리는 듯 했지만 결국 "10명 이내로 인원을 대폭 축소해야 방북을 허가해 줄 수 있다"고 밝혀온 것이다. 민주노동당은 이번 방북에 51명이 참여하기로 했으며 전세기로 직항로를 통해 방북할 계획이었다. 

    박승흡 대변인은 “민주노동당은 북한까지 직항노선으로 전세기를 예약했는데 불과 이틀 남겨놓은 시점에서 일방적으로 인원을 조정하라고 요청한 것은 사실상 북에 가지 말라는 불허 통보”라며 “남북교류에 대한 이명박 정부의 거부감이 그대로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그제께 통일부 차관이 방북문제를 열어놓고 이야기 해보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도 기만적인 태도였다는 것이 오늘로 입증됐다”며 “이로써 남북대화의 물꼬와 남북교류는 완전히 차단되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노동당은 19일 방북과 관련한 3차 실무회담을 통해서 그동안 준비했던 내용을 확정했으며 개성 실무접촉에서 문구까지 최종 교환을 했다”며 “백두산에서의 일본의 독도 영유권 침탈에 대한 남북공동 규탄성명을 발표하는 것과 1년 넘게 준비해온 민족통일에 대한 남북정당 공동토론회도 등 모든 것이 물거품 되기 일보 직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통일부는 민주노동당의 의정활동만을 제약한 게 아니라 정당교류를 통한 대화복원을 원천적으로 거부한 것”이라며 “통일에 대한 염원이 담긴 6.15선언과 10.4선언에 대해 분명한 반대의사를 다시 한 번 천명한 것이며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정부 측의 역할을 완전히 포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부성현 부대변인은 “51명의 인원을 맞춰 전세기도 예약하고 행사계획을 꾸리고 비행기값과 숙박비 등 개인당 지불할 금액까지 모두 책정했는데 통일부가 그런 사정을 뻔히 알면서도 이틀 전에 이런 요청을 한다는 것은 사실상 방북을 불허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방북단 규모를 10명 정도로 줄이면 전세기로 갈 수 없어 정당사상 처음 전세기를 타고 북한에 직항으로 가는 의미가 사라지는데다 기존의 합의를 뒤엎고 이틀만에 북측과 새로운 일정을 논의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