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주 해임안 상정, KBS는 아수라장
By mywank
    2008년 08월 08일 12:51 오후

Print Friendly

KBS 정연주 사장 해임제청안을 논의하기 위한 KBS 이사회가 8일 오전 10시 본관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가운데, KBS에는 이를 막기 위한 KBS 구성원들과 경찰들 간에 치열한 몸싸움이 벌어지며 아수라장이 되었다. KBS 이사회는 이날 ‘정연주 사장’ 해임안을 상정했다.

경찰은 이날 아침부터 KBS 주변을 수십여 대의 차벽과 둘러싸고 길목 곳곳에 전경들을 배치해 사람들의 본관 출입을 철저히 봉쇄했다. 업무상 KBS를 드나드는 직원들도 신분증을 일일이 확인해 본 뒤, 출입을 허용하기도 했다.

또 이날 오전부터 KBS 본관 3층 대회의장 주변 역시 청원경찰들에 의해 봉쇄된 상태였다.하지만 오전 9시 경 KBS 직능단체 직원들과 KBS 노조 조합원 100여명은 이사회를 저지하기 3층 대회의장으로 향했다.

이어 몇 분 뒤 100여명의 사복경찰들이 이사회를 저지하려는 KBS 구성원들을 막기 위해, 본관 안으로 들어와 1층 로비를 점거했다. KBS 구성원들은 "여기가 어딘데 경찰이 들어오느냐"고 항의했고, 이후 이 소식을 들은 KBS 박승규 본부장이 경찰 관계자에게, 본관 밖으로 나갈 것을 요구했다. 이어 9시 반 경 사복경찰들은 KBS 본관 밖으로 나갔다.

하지만 9시 50분 경 사복경찰들은 다시 본관 안으로 들어와서 이사회가 열리는 3층으로 올라가려고 했다. 이 소속을 들은 수십여 명의 KBS 조합원들은 다시 1층으로 급히 발걸음을 돌렸다. 1층 엘리베이터 앞에서는 이어 본관으로 진입하는 사복경찰들과 KBS 구성원들 간에 심한 몸싸움을 벌어졌다.

유재천 KBS 이사회 이사장을 포함해, 이춘호·권혁부·박만·강성철·방석호 등 6명은 오전 8시 15분에 사복경찰들의 호위를 받으며 본관 회의장으로 들어갔고, 남윤인순·박동영·이지영·이기욱 이사도 10시에 이사회장으로 갔다. 이춘발 이사는 개인사정으로 이날 불참했다.

KBS 조합원들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이사회는 예정시간인 오전 10시를 조금 넘겨 진행되었고, 정연주 사장 해임 안건은 상정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00여명의 KBS 직능단체 소속 직원들과 KBS 노조 조합원들은 3층 대회의장 주변 복도에서 꾕과리와 플라스틱 생수병을 두드리며, “이사회 해체, 경찰은 나가” “강성철, 유재천은 물러가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항의하고 있다.

수십여 명의 청경과 사복경찰은 계속 대회의장 앞을 봉쇄하고 있다. 오전 11시 반경 남윤인순 이사와 이기호 이사가 ‘정연주 사장 해임’ 안건이 상정된 것에 항의해 회의장을 퇴장했다. 이어 11시 50분 경 이지영 이사와 박동영 이사도 회의장에서 나와 6명의 친한나라당 성향의 6명의 이사들로만 이사회를 진행하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