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45곳, 미 쇠고기 병원급식 반대 선언
    2008년 06월 24일 11:29 오전

Print Friendly

정부가 금주 내 미 쇠고기 고시 강행 의지를 밝힌 가운데, 병원 45개 곳이 환자 급식에 미 쇠고기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보건의료노조(위원장 홍명옥)는 24일 민주노동당 강기갑 의원 등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 중 노사 공동선언에 참가한 병원은 녹색병원, 고신대복음병원, 경기도립의료원 등 18개 병원이며, 병원이 자체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곳은 한국노총 산하 연세의료원과 무노조 병원 13곳, 보건의료노조 산하 13개의 병원이 참가했다. (미 쇠고기 병원 급식 반대 현황 표 기사 참조)

반면, 보건의료노조 측에 따르면 국립대병원과 원자력의학원, 보훈병원, 산재의료관리원 등의 공공병원, 고대의료원, 가톨릭중앙의료원(CMC), 영남대의료원, 서울아산병원 등 주요 사립대병원과 대한적십자사 등이 대거 불참했다.

   
 
 

보건의료노조는 "300여 개의 종합 병원 중 노조가 있는 1OO여 개의 병원을 1차 목표 대상으로 점차 확산 시켜나갈 계획"이라며 "의료 공공성 강화와 국민 건강권 쟁취에 앞장서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2008 산별중앙교섭의 우선 의제로 ‘병원급식 미 쇠고기 불사용’ 노사공동선언을 다루고 있지만, 보건의료산업사용자협의회(공동대표 정진명 경상대병원장, 심민철 영남대의료원장)가 ‘정치적으로 예민한 문제다’, ‘과학적 입증이 되지 않았다’ 는 등의 근거로 노사공동선언을 거부하고 있다"면서 "국민 건강과 생명에 가장 우선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의료인으로서 최소한의 의무를 저버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보건의료노조는 또 정부를 향해서도 "보건복지가족부와 ‘병원급식 미 쇠고기 불사용’에 대한 면담에서 정부는 ‘권한 밖이다’, ‘노사자율 결정 사항이다’고 답했다"면서 "이는 명백한 책임회피로, 국민건강권을 책임져야 할 주무 부처로서 국민 불안을 해소하는 데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는 "타 노조 소속 병원에 대해서는 노조간의 협력을 통해, 삼성의료원 등 무노조 병원에 대해서는 시민사회단체와 연계해 ‘병원급식 미 쇠고기 불사용 운동’을 전체 병원계로 확산해 나가겠다"면서 "미참가병원에 공문을 보내 독려하고 참여하지 않을시 인터넷 등에 명단을 공개해 감시 운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보건의료노조는 병원급식 미 쇠고기 불사용 운동을 ‘환자를 위한 안전한 먹거리를 사용하는 공공급식 운동’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에 앞서 보건의료노조는 지난 달 26일 병원 9곳에서 노사가 공동으로 환자급식에 미 쇠고기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으며, 보건의료노조 산하 병원에서 환자, 보호자를 대상으로 지난 5월 10일부터 시작된 ‘미 쇠고기 병원급식 사용불가 및 협상 무효화’ 국민 서명에는 현재까지 1만 6천여 명이 참가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