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표? 비서들 말고 대통령이 내야
        2008년 06월 06일 09:49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은 6일,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이 이날 대통령에게 일괄 사표를 낸데 대한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대통령의 사표를 원한다"며 재협상 결단을 다시 촉구했다.

    진보신당 이지안 부대변인은 이번 일괄 사표가 "성난 민심을 달래보겠다는 의도인데 그 정도로는 부족하다. 더욱이 타이밍을 놓쳐도 한참 놓쳤다"며  "광우병 불안을 씻을 수 있는 쇠고기 전면 재협상과 대통령의 불도저 독재식 국정 운영 전반에 큰 변화가 없다면 성난 민심을 되돌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이 원하는 것은 청와대 수석들의 일괄사표가 아니라 대통령의 사표다. 국민이 대통령을 포기하기 전에 대통령이 쇠고기 전면 재협상을 결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