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정희, 진상조사 결과 정면 반박
    대표 불출마, 비상대책위 구성엔 반대
    [전국운영위] 통합진보, 폭풍권으로…“대표단 동반 퇴진 안돼”
        2012년 05월 04일 05:01 오후

    Print Friendly

    비례 후보 부정선거 파문의 당사자로 비판을 받고 있던 통합진보당 당권파가 비당권파에 비판에 강력하게 반발하며 역공으로 나오고 있는 가운데, 4일 열린 전국운영위원회에서 이정희 공동대표가 조준호 진상조사위원장에게 강한 불쾌감을 공개적으로 표시하면서 조사 결과에 대해 정면으로 이의를 제기하고 나서 당이 폭풍권으로 돌입하고 있다. 이 대표는 또 오는 12일 중앙위를 끝으로 대표를 사퇴하고 당직 선거에 불출마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장여진 기자

    “진상조사위, 당원 모욕 줄 권리 없다”

    이 대표는 이날 전국운영위 인사말을 통해 “진상조사위원장은 진실을 밝힐 의무만 있지, 모욕을 줄 권리는 없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 대표는 “조사보고서에서 (부정선거) 현장 사례로 명시된 당원들은 조사위로부터 전화를 받은 적이 없다.”며 조사보고서의 신빙성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진상조사위가) 불신에 기초한 의혹만 내세울 뿐 합리적 추론도 초보적인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조사방식을 수용할 수 없다.”며 “모든 투표 과정에서 정당성과 신뢰성을 완전히 잃었다는 부풀리기 식 결론은 모든 면에서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밝혔다.

    그는 또 “위원장이라도 해도 당원을 주인으로 여기는 사람이라면, 아무리 부끄럽고 힘겨워도 당원 한 사람의 명예라도 헌씩짝처럼 취급하면 안 된다.”며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이어 자신이 “진실에 대한 규명의 공정성과 누가 언제 어떻게 했는지 (구체적 사실을) 밝혀내고자 얘기한 것은 죄가 없는 당원의 명예를 지켜주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조사 결과를 정면에서 부인하는 태도를 보였다.

    이는 부정선거 파문과 관련 당권파들이 이를 “비당권파들의 소행”이라든가, “제일 위험한 건 동지로 위장해 세작(간첩)질을 일삼는 일군의 세력”이라며 반발하고 나선 것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전날 이의엽 정책위 의장이 지적한 ‘진상조사위에 의한 당원들 IP 주소 추출’에 대해서 부당한 개인정보 취득이라며 이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진상조사위원회가 특정 후보에게 투표한 당원들의 IP 주소를 추출해 유령당원 대리투표 의혹이 있는 것처럼 몰아세웠”다며 “저는 당원들의 개인정보를 지켜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비밀 투표원칙 정파 이해에 따라 침해돼”

    그는 “(자신이) 비밀투표 원칙이 정파적 이해관계에 따라 침해되는 것을 방치”했다며 “진상조사위가 온라인 투표의 정당성과 신뢰성이 상실되었다고 발표한 이상, 당원들의 투표 내용은 이제 온전히 검찰의 손아귀에 들어갈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2010년 민주노동당 시절, 오병윤 사무총장이 증거인멸죄로 기소되는 것을 감수하면서까지 당원들의 개인정보를 보호했던 것을 생생히 기억”한다며 “너무나 어처구니없는 일이 당의 내부에서부터 일어났다.”고 말했다. 이는 부정선거 논란을 개인정보 유출 시비로 쟁점을 전환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

    그는 책임 문제와 관련 “오는 6월 3일 실시될 당직선거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며 “저를 중심으로 짜여질 차기 당권구도는 이제 없다.”고 말했다. 공직 선거 부분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그는 또 “즉각적인 총사퇴는 옳지 못한 선택이며, 비대위는 당을 장기간 표류시킬 무책임한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또 “2008년 분당도 비대위 상황에서 빚어진 일이고, 과도기 지도부의 임기도 한 달이 채 남지 않았다.”며 “오는 12일 향후 정치 일정이 확정될 당 중앙위원회가 끝나는 즉시” 대표직을 그만 두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