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롱박이 대통령
    2008년 05월 14일 04:17 오후

Print Friendly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이가 대통령을 보고 그냥 ‘명박이’라 부르더군요. 참 부끄러운 일입니다. 애들한테까지 놀림감이 된 대통령을 보유하고 있는 나라의 국민이라는 게 말입니다.

노무현씨도 조롱을 많이 받았지만 그래도 ‘놈현스럽다’ 정도였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혐오 동물과 믹스해 ‘쥐박이’로 널리 회자되고 그 두뇌의 용량이 2메가 밖에 되지 않는다는 둥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조롱은 갈 데 까지 간 것 같습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