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일화 여론조사 방법 아직 합의 못해
        2008년 04월 04일 11:02 오전

    Print Friendly

    덕양갑 선거구 심상정 진보신당 후보와 한평석 통합민주당 후보의 단일화 여론조사 기간인 4일이 되었다. 하지만 오전 현재 양측은 여전히 여론조사 방식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아 진통을 겪고 있다.

    현재 공은 한평석 후보 측으로 넘어가 있는 상황이다. 심 후보 쪽은 수정된 여론조사 방안을 어제 오전 10시 한 후보 측에 전달하고 한 후보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한평석 후보 측 박정구 사무장은 “최대한 빠른 결론을 내려고 하고 있고 선거 사무실측에서 회의를 하고 있다”고 원론적인 입장만 밝히고 있다. 심상정 후보 김성희 공보특보도 “기다리고 있다”라고만 말해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

    단일화가 너무 늦어지면 효과도 없고 여론조사 등 실무적으로 해결해야 할 현안도 많아 적어도 어제 여론조사 방식을 결정하고 오늘 여론조사를 시작했어야 했다. 하지만 한 후보 쪽이 여론조사 방안을 쉽게 받아들이지 않을 분위기여서 단일화 불발도 예상될 수 있다.

    최태봉 고양시민회 대표는 "단일화가 불발되면 처음 단일화를 제안했던 한평석 후보측의 진정성에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시민단체 차원에서 한 후보에게 책임을 물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