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5% 청년 의무고용제 도입 등 실업 해소 공약 제시
        2008년 03월 14일 02:32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14일 청년실업을 해소하기 위한 7대 공약을 발표했다. 민노당은 이날 대학생 20여 명과 함께 이화여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 5% 청년 의무고용제 도입 △학자금 대출금 10년 거치 10년 상환△ 청년 실업자 생활 보장을 위한 실업부조 도입 △신규 취업 연령제한 철폐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특별법을 통한 400만 비정규직의 정규화△100만개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청년실업해소특별법 전면 재개정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이들은 "전체 청년 5명 중 1명만이 그나마 안정적인 일자리를 가지고 있는 정규직이며, 다른 1명은 비정규직으로 불안정한 일자리 속에서 비정규직과 실업을 오가는 반복실업상태이고, 나머지 중 2명은 ‘괜찮은 일자리’를 위한 무한경쟁 속의 고등학생, 대학생이며, 마지막 1명은 노동할 권리조차 박탈당한 실질 실업자"라며 "이번 4.9 국회의원 총선거에서도 청년실업문제가 중요하게 논의돼야 하며, 반드시 사회적인 해결책이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민노당 88만원 세대 희망본부 윤금순 상임본부장은 “이명박 정부는 경제성장만 시키면 이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변하지만 이는 이명박 정부의 철학의 빈곤, 청년실업문제에 대한 무지를 그대로 드러내 주는 것”이라며 “오직 서민의 정당, 청년의 정당 민주노동당만이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다”고 말했다.

    88만원 세대 희망본부 공동본부장이자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이주희 후보는 “현재 한국사회에서 비정규직이란 이름이 부끄러운 이름이 아니듯이 청년실업자란 이름을 우리는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으며 오직 청년들의 투쟁으로만 이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