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잘못 53.4, 양당 지지 유보 50%↑
    2008년 03월 08일 10:32 오후

Print Friendly

노동자 민중 편에 서 있다는 정치세력의 분열이 노동자 대중조직을 어려운 지경으로 몰아넣고 있다. 노조 현장 간부들 다수는 진보 정당 분열의 불길이 노조까지 번지지 않도록 해야 된다며 절박하게 목소리를 내는가 하면, 더나아가 진보 진영의 분열과 갈등을 가속화시키는 총선에 일절 대응하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까지 나오고 있다.

총선 불개입론까지 나와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의 움직임에 깊숙이 개입하고 있는 노조의 주요 간부들의 경우 진보정치 세력의 분열이 대중 조직에 끼치는 부정적 결과가 드러나고 있는 현 상황을 곤혹스러워 하면서도 어느 쪽인가 선택하고 자신의 입장을 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야 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

배타적 지지를 둘러싸고 진행된 민주노총 내부의 일련의 진통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이 같은 현재의 상황이 반역사적 분열이든, 반드시 거쳐야 할 분화 과정이든 당면 총선 과정에서는 대중 조직 내부의 정치적 갈등을 심화시킬 것임은 분명하다.

   
  ▲민주노총 서울본부 홈페이지.
 

이런 가운데 노동자 조합원 다수는 진보정당의 분열과 그것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진보 양당 모두에 매우 비판적이라는 사실을 말해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최근 민주노총 서울본부가 실시한 조합원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지역 조합원의 53.4%는 분당은 잘못됐다고 응답했으며, 바람직하다 22%, 잘 모르겠다 24.2%, 무응답 0.42% 순으로 나왔다. 과반수가 분당에 대해 비판적이며 바람직하다는 응답자의 2배가 넘는 수치다.

또 이번 총선 지지 정당을 묻는 질문에서 진보신당 지지가 32.6%를 기록해 민주노동당 9.5%를 훨씬 웃돌고 있으나, 두 정당 지지율이 합이 42.1%로 반수 이상의 조합원들은 민주노동당과 진보정당 모두에게 싸늘한 시선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을 결정하지 못했다는 응답이 38.1%, 제3의 정당 13.1%, 기권 9.3%, 무응답이 0.7%를 기록했다.

분당 원인 다수-소수파 공동 책임 1위

이번 조사에서는 또 분당의 원인에 대해서도 다수파, 소수파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는 응답이 28.7%를 기록 가장 높았으며, 북에 대한 태도 등 정치적 입장 차이 24.5%. 다수파인 자주파의 패권주의 책임론 21.8%순으로 조사됐다.

소수파인 평등파의 분열주의에 분당 책임을 돌리는 응답은 7.9%로 상대적으로 적게 나타났으며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16.2%, 무응답 1%를 기록해 80%가 넘는 조합원들은 분당의 원인에 대한 견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노총의 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 방침과 관련해 응답자들의 59.9%인 절대 다수는 민주노동당을 포함한 노동자 우호적인 진보정당에도 지지를 보내야 한다고 답해, 사실상 배타적 지지 방침 철회에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타적 지지 방침 철회는 25.1%로 나타났으며 기존의 배타적 지지 방침 고수는 13.1%에 그쳤다. 응답하지 않은 조합원은 1.9%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민주노총 서울본부 쪽은 “조합원들이 배타적 지지 방침의 수정을 원하지만 이것이 보수정당의 지지로 가는 것을 경계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민주노총의 역할에 대해 조합원들의 46.9%가 분당이라는 현실을 인정하고, 두 진보 정당 사이의 협력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34.4%는 두 정당이 재통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응답해 압도적 다수가 두 당간의 연대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 방침을 고수해야 한다는 의견은 6.8%에 불과했으며 별로 역할이 없다 10%, 무응답이 1.8%였다.

통계적 엄밀성 결여됐으나, 조합원 생각 읽을 수 있어

이번 조사 결과 조합원의 다수는 분당을 바람직하지 않은 분열 행위로 보고 있으며, 다수파 소수파 모두의 분파주의에 그 책임이 있다고 보고 있는 가운데 상대적 다수가 다수파에게 책임을 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진보 양당에 대한 지지를 유보하고 있는 노동자들이 과반을 기록한 가운데 진보신당이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고 있으나, 이번 총선 과정에서 두 당이 협력과 연대를 할 것을 주문하고 있으며 적지 않은 노동자들이 다시 통합할 것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진 셈이다.

이번 조사는 민주노총 서울본부 정치위원회와 동부․서부․북부․남부․남동지구협의회가 산하 37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2월 27일~3월 5일 1주일 동안 실시됐다.

이번 응답자의 47.7%는 노조 간부 경험이 없는 평조합원이었고, 22.7%는 과거 노조 간부 경험이 있는 평조합원이었으며 현직 간부와 대의원은 29.4%였다. 연맹별 응답자의 경우 56.9%가 공공운수연맹에 집중돼 있고, 금속 사업장 0.28%에 불과했으며, 언론노조 응답자가 34.6%로 2위를 차지하는 등 모집단이 민주노총의 대표성을 말해주는 데는 한계가 많다.

또한 통계적 엄밀성도 결여된 대목이 있어, 이번 조사 결과가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여론을 대표하는 데는 한계가 적지 않겠지만, 현장 평조합원들의 생각을 읽는 데 적지 않은 시사점을 던져주는 지표의 역할은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