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텐텐 전략'-지역구 10명, 비례 10명
신당 "정당 지지율 두자리, 지역구 3~5석"
    2008년 03월 10일 01:51 오후

Print Friendly

총선이 30일 앞으로 다가운 가운데,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이 10일 제 각각 총선 목표를 ‘구체적으로’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민주노동당은 ‘비례 10명, 지역 10명 전원 당선’을 목표로 하는 ‘텐텐 전략’을 통해 18대 총선에서 원내교섭단체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영남-호남제주-수도권 진보벨트서 지역구 10명

민노당 정성희 선대위 상임본부장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민노당은 정당명부 비례득표 국회의원 10명 전원 당선과 경남 창원, 사천, 울산 북구, 울산 남구갑 잇는 영남권 진보벨트와 제주 서귀포와 제주시, 광주 광산갑을 잇는 호남제주권 진보벨트, 인천 부평과 부천 원미을, 경기 화성, 성남 중원을 포괄하는 수도권 진보벨트를 중심으로 지역구 국회의원 10명 당선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 본부장은 ‘야당다운 야당 / 노동자, 농민의 대표정당’ ‘부자정부를 견제할 강력한 서민야당’ ‘서민경제를 책임질 강력한 진보야당’ 등의 구호 아래, 비정규직 없는 나라 만들기, 88만원 세대의 고통 해소 및 등록금 현실화를 핵심 정책으로 내세우겠다고 제시했다.

정 본부장은 또 "이를 바탕으로 민생정치를 현실화 시키고 구체적으로는 150만원 등록금 실현, 88만원 세대를 위한 청년실업 해소, 비정규직을 위한 사회보험 확대, 대형할인마트 규제를 통한 중소상인 살리기, 원하청 이윤 공유제를 통한 중소기업 살리기 등을 핵심적 이슈로 제기할 것"이라며 "지금 무엇보다도 시급한 것 중 하나가 ‘밥상 물가’를 잡는 것으로 우리는 이를 위한 모든 대책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본부장은 "80만 민주노총 조합원의 계급투표 전략과 전농, 전여농이 주도하는 농촌지역 30% 정당지지율 획득을 목표로 진보단체의 총연대를 실현할 것"이라며 "친재벌 신자유주의로 우향우하는 이명박 정부의 폭주를 견제하는 야당다운 야당, 강력한 진보야당은 민주노동당만이 가능하다"면서 진보진영의 ‘종가집’임을 재차 강조했다.

"주거-교육-비정규직 문제 주요 이슈로"

지난 9일 기자 간담회를 갖고 원내 교섭 단체 이상이 총선 목표라고 밝힌 진보신당 측은 10일 총선 목표를 보다 구체화해서 밝혔다. 이에 따르면 ‘정당지지율 두 자리수 득표와 지역구 3석에 5석 당선’이 진보신당의 이번 총선 목표다. 

진보신당 송경아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진보신당이 이명박 정부를 견제할 ‘중심 야당’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서민들이 의지할 튼실한 민생정치의 가능성을 마련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진보신당측은 이번 총선에 대비해 주거, 교육, 비정규직 문제를 핵심 이슈로 삼아 사회연대 전략, 공공주택 확대, 대입문제를 골자로 구체적인 전략을 논의 중이며, 이번 주 후반 께 구체적인 정책이 제시될 예정이다. 동시에 진보신은 삼성과 전면전을 선포하는 등 ‘중앙 이슈 선점’을 통한 진보신당 이름 알리기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