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현 불출마…"종북 때문은 아니다"
    2008년 01월 09일 01:03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김창현 전 사무총장은 9일 그간 논란이 됐던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 "대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권파의 수장으로서 총선 비례대표 후보에 연연해 할 마음이 전혀 없다"고 밝혀 사실상 비례후보 불출마 선언을 했다.

김 전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선 패배에 책임있는 당권파의  한 수장으로서 비례후보 불출마에 대해 흔쾌히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사진=김은성 기자
 

"대선 패배 책임 지는 것일 뿐, 종북주의 인정 아니야"

김 전 총장은 "사실 대선이 끝난 직후부터 마음을 비우고 있었는데, 대선 패배 원인으로 종북주의 척결 논란이 결합돼 마치 제가 종북주의를 대표하는 정치적 상징이 돼, 거기에 책임을 지고 불출마를 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어 섣불리 입장을 얘기하기가 힘들었다"면서 "종북주의 싸움을 떼내고 대선 패배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고 물러서는 게 올바르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총장은 "대선 패배에 대해 당권파로서 정치적 책임을 지고 물러서는 것이지, 마치 대선 패배의 주 원인을 매카시즘적으로 제기되는 종북 문제로 인식하고 거기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이 아니다"면서 "대선 패배의 주 원인에 대해 느닷없이 종북주의로 매도하는 것은 인정할 수 없고, 그것을 기준으로 분당 운운하는 협박에 대해 조금도 굴할 마음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 전 총장은 "종북주의 척결 운운은 구체적인 팩트에 근거한 것이 아닌, 분당을 위한 적개심의 표현이자 소수의 주장일 뿐으로 추후 계속 종북주의로 공세를 펼치는 사람들과는 타협점이 없을 것"이라며 "서로 최소한 지켜야 할 법도가 있는데, 반공 이데올로기식으로 공격하며 매도하는 행위는 심각한 것으로써 당을 살리겠다는 마음으로 싸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심 의원이 종북주의 관련 조건 없이 비대위 수용해야"

김 전 총장은 비대위 수습안에 대해 "심상정 의원이 조건을 걸고 종북 문제를 얘기하면서 일이 풀리지 않는 측면이 있었지만 여전히 비대위를 맡는 것이 순리라고 본다"면서  "심 의원이 조건 없이 수락한다면 적극적으로 허심탄회하게 협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총장은 비대위 논란의 중심에 있는 비례후보 전략 공천권에 대해 "비대위가 전략 공천에 대한 전권을 가져서 문제가 해결되지 못하고 서로 불신과 갈등을 반복하기보다는 한 발 물러나 전략 공천권의 긍정적인 취지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을 정치적으로 서로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총장은 “비대위가 전략공천 전권을 가질 경우 당헌 당규상 당원의 권리를 제약하는 측면도 있다”며 “게다가 한쪽에서는 종북주의 척결을 주장하며 분당 운운하는데, 전략공천권을 전부 달라는 것은 ‘이 기회에 상대방을 전부 다 제거하겠구나’라는 불신이 생겨 당을 수습하겠다는 진정성에 의심이 갈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이와 관련 "아이디어 차원이지만, 중립적인 추천기구를 만드는 등 공천권을 일부 개인이 갖는 것에 대한 불신을 풀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총장은 "심 의원이 제안을 안 받을 경우에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잘 될 거라고 생각한다. 그러한 경우는 생각해 보지 않았으며 서로 힘겨루기 하듯 대화 없이 이거 아니면 죽음을 달라는 식으로는 합의를 도출하기 힘들다"면서 조기 당직 선거에 대해서는 "올바른 해법이 아니기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분당은 일부 소수 주장일뿐"

또 김 전 총장은 “지도자는 폭넓은 판단과 프레임을 가져야 하는데, 심상정 의원이 분당론에 대해 단호하게 일갈하지 못해 안타깝다”면서 “이거 안 되면 분당할 수도 있다는 것은 당을 수습하는 게 아니라 분당을 위한 명분 쌓기이다. 이제는 시간이 없고 많은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며 심 의원을 압박했다.

김 전 총장은 분당론에 대해 “일부 소수가 말할 뿐이며 분당은 있을 수 없다. 오히려 제가 기존에 민주노동당을 재창당해 운동권 정당에서 벗어나 대중적이고 편안한 진보정당으로 키워나가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한 사람이었다”면서 “그런데 갑자기 이 시기에 왜 느닷없이 재창당을 논하는 데 종북주의 척결이 등장했는지 어리둥절하다”고 밝혔다.

김 전 총장은 “지금이야 말로 합심해 우리의 현주소가 어디에 있는지 대선 평가를 엄정하게 해야 한다”면서, ‘민주노총당’이라는 호칭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있지만 오히려 자랑스럽고 희망적인 애칭으로 생각해야 한다. 민주노총과 거리를 두는 게 아니라, 조합원 전체를 당원으로 만든다는 목표 아래 함께 문제를 풀어나가도록 노력하는 것이 대선 평가의 중요한 기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