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한나라-신당 파병 대연정 사기극"
        2007년 12월 28일 03:13 오후

    Print Friendly

    파병연장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가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민주노동당 의원단 및 당직자는 28일 "본회의에서 파병 연장이 통과된다면 한나라당 뿐 아니라 통합신당이 파병 대연정과 파병 연장 사기극에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본회의에 앞서 국회 본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파병에 일관되게 반대해 온 정당으로서 파병 한국군 철수를 위해 평화를 사랑하는 국민들과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이라크 전쟁으로 유가가 자그마치 5배 인상돼 평범한 국민들이 커다란 고통을 받고 있다"면서 "2004년부터 2006년까지 자이툰 파병 비용 중 재건 비용은 단 2퍼센트밖에 되지 않아 평화와 재건을 위한 파병도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파병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자는 논리에도 근거가 없다"면서 "미국조차 이라크 전쟁의 실패를 인정하고 있는 판국에 한국 젊은이들의 생명이 더 이상 범죄적 전쟁의 담보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통합신당 국방위 의원들은 반대 당론에도 불구하고 6명 가운데 4명이 파병 연장에 찬성 표결을 했 다"면서 "만약 연장안이 통과된다면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린 통합신당과  집권 여당이나 다름없는 한나라당과 이명박 당선자는 파병에 반대한 온 국민들의 반대 여론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순 민주노동당 의원은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가 미국을 위해 당선 첫 작품으로 국민의 피를 흘리게 만드는 이라크 파병안을 처리한 것에 대해  국민이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며 "반대 당론에서 대선 후 자유투표로 갑자기 꼬리를 내리고 있는 신당 또한 과연 국회의원이 맞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박김영희 민주노동당 장애인차별철폐운동본부장은 "예산이 없다며 사회적 약자의 권익을 인정하지 않는 정부가 평화와 무관하게 가진 자들의 비위를 맞추기 위해 약자를 파괴하는 폭력에 예산을 쓰고 있다"면서 "이 나라만이 아니라 전 세계의 약자와 소수자의 권리, 인권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파병 연장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