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의원이 무리수 두는 이유 모르겠다"
    2007년 12월 27일 07:02 오후

Print Friendly

심상정 의원이 비대위 권한에 대해 전권을 요구하며 비대위 구성이 막판 진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그간 당을 이끌었던 당내 자주파 진영은 "관련 논의를 시작해야 하는 단계"라며 심 의원의 요구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김선동 사무총장은 <레디앙>과의 전화 인터뷰를 거절했으며, 김창현 전 사무총장은 심 의원의 입장에 대해 "당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전권이라면 진심을 다해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협조한다. 진정성을 가진 심상정 의원이 당을 살리고 단결을 도모하는데 훌륭한 정치인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총선 비례대표 선출권 요구 등 당규를 개정하는 권한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민주노동당이 생긴 이래로 소수 몇 사람이 당헌 당규를 좌지우지했던 초헌법적인 권한을 가진 전례가 한번도 없어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편, 심 의원의 요구에 대해 자주파 진영의 한 인사는 "자꾸 비례 대표 공천 등에 대한 얘기를 하는데, 그런 얘기는 지금 현 상황의 수습안과 어울리지도 않을 뿐더러 과유불급이다"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그는 "비대위가 구성된 후 얼마든지 비례 추천권 등 당규를 개정할 만한 사항이 생기면 그에 걸맞는 기구를 소집하면 되고 거기에 진심으로 협조할 용의가 얼마든지 있는데, 왜 이렇게 처음부터 무리수를 두는지 모르겠다"면서 "오히려 당의 단합과 단결이 저해될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아직 정리된 입장이 없고 심 의원의 요구에 대해 이제 막 논의가 시작되고 있다"면서 "비대위 권한에 대한 문제는 혁신 사업을 추진하면서 필요할 때 해당 기구를 소집해 당원들의 협조를 얻으면 되는데, 문제를 자꾸 어렵게 푸는 방향으로 끌고가는 느낌이 들어 분위기가 좋지 않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