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은 폐기된 선거벽보 값 물어내라"
By
    2007년 12월 06일 06:20 오후

Print Friendly

최근 민주노동당이 선거 벽보 인쇄 과정에서 ‘코리아연방공화국’이라는 문구가 들어간 벽보 상당량(2천만원 상당)을 폐기한 것과 관련 당 노조에서 사무총장에게 이를 ‘물어낼 것’을 촉구하고 나서서 귀추가 주목된다. 

공공서비스노조 민주노동당지부는 6일 당 홈페이지 게시판에 ‘사무총장은 폐기된 선거벽보 값을 반환하라’른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면서 당원 서명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11월 27일 선대위에 공문을 보내 진상 공개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으나 "아직까지 어떠한 조치도 취해지지 않고 있기에 당원들의 의지를 모아 당이 입은 피해를 변상하도록 요구"한다며 서명 취재를 설명했다.

노조는 성명에서 "당은 선대위가 열리지 않는다는 핑계로 지금까지 이와 관련된 어떠한 논의도 하고 있지 않다"며 "이 사건 하나만으로도 지금 당의 체계가 얼마나 무너져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지금까지 이러한 일은 수도 없이 벌어져 왔다"며 "선거벽보 폐기사건이 벌어진 후 사무총장이 생방송을 펑크 내어 당의 위신을 추락시켰어도 이에 대해 어떤 책임있는 기구에서도 문책했다는 말을 들은 바 없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이번 선거 벽보 사태가 "실수가 아니라 고의적으로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환기시키며 "상근자의 임금이 체불되고, 선거재정이 부족해 허덕이고 있는 상황에서 당의 재정을 책임져야 할 사무총장이 당의 예산을 낭비하고도 이에 대해 반성하거나 사과하는 행동을 보인 바가 없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더 이상 당의 기구를 통해 책임있는 해결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판단으로 당원들과 함께 낭비된 선거벽보 비용 반환을 위한 행동에 돌입한다"며 "당의 예산을 낭비하고 명예를 훼손한 …사무총장은 선거벽보 폐기로 인해 손실된 비용 전액을 반환"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