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신당과 이명박 특검 추진
By
    2007년 12월 05일 05:44 오후

Print Friendly

검찰의 이명박 무혐의 발표에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는 통합신당이 규탄 대회를 열고, 이명박 특검을 발의하며 ‘반 이명박’ 연대 전선 구축에 나선 가운데, 민주노동당도 5일 "BBK사건 뿐 아니라 이명박 후보의 온갖 의혹에 대해 포괄하는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선대위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늘 오후 2시 문래동 당사에서 권영길 후보 및 노회찬, 심상정 선대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략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신당으로부터 광화문에서 함께 촛불집회를 하자는 제의를 받았지만 응하지 않겠다"면서 "권영길 후보는 지난 달 27일부터 보신각 앞에서 진행해온 한국진보연대의 부패정치척결 촛불집회에 참석해 삼성비자금 철저 수사 촉구와 BBK 정치검찰을 규탄하는 유세를 따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의 BBK 수사 결과를 규탄하는 신당의 촛불집회.(사진=뉴시스)
 

박 대변인은 "이는 보신각과 광화문이 가는 길이 다르듯, 민주노동당의 집회는 광화문에서 진행하는 촛불집회와 다르다"면서 "민주노동당은 민주노동당대로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는 점을 국민들에게 분명히 알리고 국민과 함께 이명박 후보 규탄과 점점 커져가는 보수광풍에 대한 진보정당으로서 맞대결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특검과 관련해 "특검은 단지 BBK에 한정하는 것이 아니라 이명박 후보의 온갖 의혹에 대해 포괄하는 특검이 되어야 한다"면서 "특검의 시점과 발의방식은 이후 원내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동당 내에서는 검찰의 이명박 수사에 대한 대응 수위와 방향과 관련, 특검 등 검찰 비판에 당력을 집중시키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BBK 관련 특검 등 비리 검증 이슈가 비정규직 문제를 비롯한 민생 의제를 실종시키고 있는 현재의 대선 국면을 더 강화, 연장시킬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이창우 민주노동당 부산시당 대변인은 이와 관련 "BBK 공방을 매개로 한나라당 대 비한나라당으로 전선을 세우려는 흐름을 경계해야 한다"며 "그러나 특검을 하든 뭘 하든 2주 이내에 어떤 실체적 진실을 규명할 수 없다는 건 명확하고 말 그대로 ‘정치공방’만 거듭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분위기에 민주노동당이 휩싸이면 ‘미아’가 될 것이며 "진보연대도 ‘반부패’ 중심으로 반한나라 전선을 강화하려는 기조라면 민주노동당을 파 묻는 결과로 될 것"이라고 말해 진보진영 일각에서 ‘반부패’ 전선을 강조하는 있는 것에 대해 강한 이견을 밝혔다.

이 대변인은 "’무능정치를 피하려다 부패정치에 치여서는 안된다’는 얘길하면서 민주노동당이 ‘대안’이라는 점을 효과적으로 부각시키는 방식을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