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일반명부 1번 사실상 확정
By
    2007년 11월 14일 05:32 오후

Print Friendly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출 방식과 기준이 당내 주요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동당 최고위원회가 14일 비정규직 노동자를 일반 후보 1번으로 결정하는 안을 사실상 확정하고 이를 중앙위원회에 올리기로 했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비례후보 2번을 비정규직 노동자로 할당’하는 초안을 마련했으며, 오는 16일 최고위를 다시 열어 보다 구체적인 안을 마련해서 중앙위에 상정키로 했다.

   
  ▲ 민주노동당 최고위원회 회이 모습.(사진=민주노동당)
 

이날 상정된 초안의 내용에 대해 다수의 최고위원이 찬성한 가운데, 두 명의 비정규직 노동자를 배정해야 된다는 의견과 사실상 이 안을 반대하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최고위원들이 이 같은 합의를 함에 따라 오는 17일 중앙위에서 ‘비정규직 비례후보 일반명부 1번’안은 통과가 확실시 된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또 16일로 예정된 회의에서 비정규 노동자를 후보로 선출하는 방식과 기준, 초안의 내용을 당규 개정을 통해서 할 것인지, 2008년 총선에 한해 특례 조항을 신설할 것인지 등 그 구체적인 세부 사항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방석수 민주노동당 기조실장은 "17일 중앙위에서 정치적 결의만으로 그치는 것은 현실적으로 의미가 없다고 판단해, 당 후보가 제기한 취지와 의미를 적극 반영해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당의 진정성을 보여주고자 하는 최고위원들의 뜻이 반영된 것"이라며 "이날 회의에서는 실효성 있는 안을 마련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