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비방 동영상 검찰 고발 서명 돌입
    2007년 09월 19일 04:49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일부 당원들이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노회찬 후보 동영상 및 각종 네거티브 자료와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7명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검찰 고발을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김재기 당원(재정위원회 집행위원장)은 19일 당 게시판을 통해 노회찬 후보 비방에 대한 고발장 초안을 공개하고 공동 고발인 서명을 받기 시작했다.

김씨는 고발장을 통해 "불법행위가 민주노동당 내 대통령 선거의 공정성을 심대하게 훼손하였고 특히, 그 방법과 정도의 불법성이 매우 크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고발인은 민주노동당 당원으로서 이러한 행위가(네거티브) 근절되지 않고서는 진보정당이 이 사회에서 제대로 된 역할을 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앞으로도 이런 행위가 재발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고발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다음 주까지 서명을 받고 서명한 사람들과 오프라인 모임을 가진 후 9월이 가기 전 검찰에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김씨는 검찰 고발이 대선에 미칠 부정적 영향과 관련해 "안 그래도 중앙 당직자 몇몇이 대선이 끝난 다음에 접수하자는 만류가 있었으나, 권 후보와 선본이 관계가 없다고 여러 번 밝혀왔던 것처럼 권 후보 쪽에는 대선 과정상 아무런 영향을 받지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당원들의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민주노동당 내부 경선 당시 ‘네거티브 캠페인’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던 권영길 선본의 주대환 전 공동선대위원장은 "한나라당의 경우에도 경선 과정에서 치열한 공방과 네거티브를 주고 받았지만 경선이 끝났을 때에는 서로 정리를 했는데, 고발하시는 분들의 취지에 일정 부분 동의하지만 지금 이 시점에 고발하는 건 좀 늦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차라리 경선 당시 국가 선관위나 검찰 등에 고소하는 등 모든 합법적 수단을 동원해 네거티브를 근절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을 했어야 했다. 지금 고발하면 일반 국민들에게 내부에서도 저렇게 정치적으로 타협할 줄 모르는 사람들이 과연 누구랑 타협이 가능해보일까라는 꼬장꼬장한 인상을 심어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주 전 위원장은 "선본 차원이라면 당시에 공식적인 입장을 여러 번 밝혔고 또 당에서도 선관위가 이미 진상조사를 벌여 결론을 내린 상태"라면서 "개개인들이 한 행동에 대해 일일히 책임을 질수도 없고, 또 무슨 특별 기구를 별도로 만들 수도 없어 딱히 뾰족한 해법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 전 위원장은 "이런 상황을 감안한다면, 차라리 검찰에 고발해 그런 행동을 한 사람들을 찾아내 재발을 막기 위한 적법한 제재를 가하는 것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