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도권, 부정 투표 의혹 파문
        2007년 09월 06일 08:49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경선이 반환점을 돌고 있는 가운데, 오는 9일 개표를 앞둔 수도권에서 부정투표가 행해지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노회찬 선본은 6일 중앙선관위에 보낸 공문을 통해 이같은 의혹을 제기하며 부정투표에 대한 선관위의 대책 수립을 요청했다.

    노회찬 선본이 선관위에 제출한 부정투표 우려 사례는 ‘이동식’ 노트북 투표에 따른 공개투표 가능성과 당권자를 대신한 대리투표 여부이다.

    노회찬 선본은 선관위에 보낸 공문에서 "노회찬 선본의 임** 당원 관계자에 따르면, 6일 오후 2시경 수원에서 당권자들에게 투표를 독려하는 과정에서 노** 당원에게 ‘투표를 하셨느냐?’고 묻자. ‘누가 단말기(노트북)를 가지고 오기로 했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공문은 또 "이어 5시경 노 선본의 임** 당원이 수원 지역 당권들에게 투표 독려 전화를 하는 과정에서 우** 당원에게 ‘투표를 하셨느냐?’고 묻자, ‘병원이라서 투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임** 당원이 ‘그럼 투표하기 어려우시겠네요?’라고 말하자, 우** 당원은  "그래서 간부가 대신 해준댔어요"라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노회찬 선본은 이와 관련 조직적인 부정투표의 가능성 우려를 제기하며, 부정투표 근절을 위한 선관위의 강력한 조치를 요청했다.

    노 선본은 민주노동당 홈페이지 당원 게시판에 관련 내용을 올리면서 "부정 투표의 우려가 있는 일들이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일부 일어나고 있"다며 "진보정당 다운 깨끗한 경선이라는 자존심을 스스로 짓밟는 일이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 선본은 또 흑색선전, 인신공격, 부정투표에 대해 당원들이 "단호히 맞서 줄 것"을 호소했다. 

    노회찬 선본의 신장식 공보실장은 "노회찬 선본이라고 먼저 밝히고 질문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당원들이 노트북 투표나 대리 투표가 불법인지 전혀 몰랐는지 너무나  자연스럽게 답변해 깜짝놀랐다"고 말했다. 

    신 실장은 "답변한 당원들의 신원을 확보했으니,  어느 선본이 대리 투표와 노트북 투표를 조장했는지에 대해 선관위의 정확한 조사가 있어야 한다"면서 "조속히 당원에게 공개투표, 대리투표가 진행될 경우 강력한 제재 조치가 따른다는 점을 문자 메시지와 이메일, 당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백현종 선관위 위원장은 "노트북 투표와 관련해서는 정확한 사실 확인이 필요하고, 그에 따른 불법성 여부를, 노트북 투표 자체의 불법성 여부와  함께 선관위 위원들과 논의를 해야 한다"면서 "그러나 상황이 어찌됐든 대리 투표는 명백한 불법으로 만약 노 선본의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상응한 조치를 취해 강력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백 위원장은 "다시 전 당원에게 공개투표, 대리투표가 불법이라는 것을 조속히 공지하겠다"면서 "그 외 다른 대책은 노 선본의 의혹 제기를 정확하게 확인한 후 그에 따른 대책을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