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신차 처음부터 이상…오발진 거듭
    2007년 08월 27일 10:41 오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이 내놓은 이명박호라는 대선용 신차가 처음부터 이상하다."

심상정 후보는 26일 논평을 통해 "노무현 정부 차가 좌측 깜빡이 켜고 우회전한다"면 노정권을 강하게 비판해온 한나라당의 이명박 신차는 "처음부터 오발진을 거듭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입장, 당 개혁에 대한 입장, 대운하에 대한 입장, 측근들의 2선 후퇴에 대한 입장까지 어는 것 하나 명쾌한 것이 없다"고 지적하면서 "어제 다르고 오늘 다른" 이명박 후보를 질타했다.

심 후보는 "(이명박 후보가)정상회담 찬성한다고 했다가 경선 이후 문제 있다며 연기하자는 투로 말했다. 그리고 비판이 거세지자 반대하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며 이 후보의 오락가락을 비판했다.

한나라당의 개혁과 관련해서도 심 후보는 "당을 바꿔야 한다고 했다가 당내 비판이 있자, 누가 혁명하자고 했는지 정색하고 주변에 묻고 있다. 국민을 당혹스럽게 한다."고 지적하고 대운하의 경우도 "캠프 측 인사조차 해야 하는지 버려야 하는지 우왕좌왕이다. 측근들의 거취 문제도 말끔하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 후보의 이런 모습을 지적하며 "마치 사방천지 불이란 불은 다 깜빡이면서, 전후진, 좌우회전을 쉴새없이 반복하는 오발진 차량을 보는 것 같다."고 비아냥댔다.

심 후보는 "한나라당이 내놓은 것이 과연 새로운 차인지 의문스럽다. 낡고 고장난 폐차를 색깔만 입혀 내어놓은 것이라면, 즉시 리콜하기 바란다."고 말하고 "대한민국을 이런 불량 차에 태울 수는 없다."고 못박았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