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정치연구소 부소장에 노중기
        2007년 06월 26일 01:00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정치연구소는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최근 재정 문제로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는 내용을 담은 사과문을 채택했다. 또 노중기 한신대 사회학과 교수를 부소장으로 승인했다. 

    이사회는 이날 지난 16일 민주노동당 제3차 중앙위에서 결정된 연구소의 ‘부당 집행 내역’ 전액 환수, 장상환 이사 해임 권고 등의 안건 및 상임이사(최규엽)의 임무 등에 대해 논의를 했으나, 논란 끝에 결론을 내지 못한 채 오는 8월 말 예정인 다음 이사회에서 다시 재론키로 했다.

    이사회는 전액 환수와 관련해 사실상 실무 차원이나 법적으로도 환수 조치를 취할 방법이 없다는 연구소 측의 입장과 중앙위 결정 사이에서 뚜렷한 해법을 찾지 못해 골머리를 썩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소 측은 ‘연구용역비’가 부당 내역이라는 입장에 대해 충분한 토론이 필요하다며 이의를 제기하고 있으며, 업무의 일환으로 주류비를 지출한 것과 관련해서는 당의 원칙을 어긴 부분이 있지만 이것이 환수로 이어지는 것은 ‘다른 차원’의 문제라고 보고 있다.

    따라서 이사진이 중앙위 결정을 훼손시키지 않는 범위 내에서 연구소의 입장을 조율하며 뚜렷한 정치적 해법을 찾기까지는 적잖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사진은 또 장상환 이사의 해임 권유 안건과 관련해 연구소 정관의 해임 요건(개인비리, 회계부정, 연구방해 등)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입장과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는 입장 사이에서 결국 합의점을 찾아내지 못했다. 

    상임이사 역할에 대한 안건은 그간 당 안팎에서 제기된 옥상옥이라는 지적에 대해 그 역할과 임무를 두고 논의가 있어야 한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으나 구체적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는 권영길 이사장을 비롯해 조승수, 최순영, 김은진, 최규엽, 이용대, 박경순, 정영태, 조돈문, 이춘자 이사 등이 참석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