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최고위 회의 파행 중단, 왜?
        2007년 06월 21일 04:5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에 민중경선제를 둘러싼 논란의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급기야 21일에는 지난 중앙위에서 민중참여경선제가 부결된 데 대해 당 사무총장이 ‘지도부 책임론’을 들고 나왔다. 이 때문에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는 한바탕 파행을 겪었다.  

       
      ▲ 민주노동당 최고위원회 (자료사진=민주노동당)
     

    민주노동당 한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 김선동 사무총장은 문성현 대표의 모두 발언 이후 발언을 자청해 "지난 중앙위에서 민중경선제가 부결된 것은 유감이다. 80만 민주노총 조합원을 배제한 채 대선에 임하게 된 데 대해 당 지도부는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적 책임’의 방식과 관련, "최고위원들이 세액공제 사업에 올인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앞으로 당직, 공직 선거에 나올 생각을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총장은 발언은 파문을 일으켰다. 다수의 최고위원들은 김 총장의 발언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최고위원이 "발언을 철회하라"고 요청했으나, 김 총장은 "철회할 수 없다"고 맞섰다.

    문성현 대표가 "공식 제안이냐"고 김 총장에게 묻자, 김 총장은 "공식 제안"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논란이 커지자 문 대표는 다음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문제를 재논의하기로 하고 회의를 중단시켰다.

    김 총장의 발언에 대해 홍승하 최고위원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남 탓하는 무책임 정치이자, 당과 민주노총을 이간질하는 발언"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지난 중앙위에서 민중경선제가 재논의된 것까지는 당대회의 결정을 번복하는 데 대한 찬반 양론이 있는 만큼 나름대로는 합리성이 있었다"며 "그러나 중앙위의 이번 결정 사항에 대해 당을 이끌어야 할 위치에 있는 사람이 또 다시 분란을 일으키는 상황에 대해선 책임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용대 정책위의장은 "당이 처한 객관적인 상황을 놓고 보면 대선 재정의 문제나 민주노총과의 관계 회복 등 풀어야 할 숙제가 있다"며 "이 문제들에 대해 최고위원회의가 책임있게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이 처한 객관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공동의 해법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김 총장의 발언을 둘러싼 감정적 논란은 부차적인 것"이라고 반응했다. 

    한편  당 대변인실이 이날 당 홈페이지에 게시한 최고위원회의 발언록에 김 총장의 발언 내용은 실리지 않았다. 김 총장이 대변인실에 요청한데 따른 것이라고 한다. 김 총장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발언의 취지에 대해 "세액공제를 열심히 하자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