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 수사는 정치 탄압이다"
        2007년 06월 12일 11:35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문성현 당 대표는 최근 민주노동당이 언론노조로부터 불법 정치 후원금을 받았다는 혐의와 관련해 "민주노동당에 대한 명백한 정치 탄압"이라고 밝혔다.

    문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수사가 끝나지도 않은 상태에서 특정 의원 이름까지 거명하며 마치 불법 자금을 수수한 것으로 보도를 한 것은 민주노동당에 대한 명확한 정치 탄압으로 규정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표는 "특히, 대선을 앞두고 최근 검찰과 이런 행태를 보이는 것은 정치탄압이 아닐 수 없다"면서 "민주노총 사무총장에 대한 소환 요구 등 노동자 정치세력화에 대한 전면적 탄압을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 대표는 "노동조합에서 모금한 기금은 노동자의 정치세력화를 위해 공개적인 회의를 통해 조직적 결정에 따른 모금"이라며 "게다가 2004년 초까지 민주노총과 언론노조의 정치기금은 정치자금법이 개정되기 전이어서 법적으로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노동조합의 정치활동 보장은 노동자들의 투쟁의 산물이었으나 정치활동 보장이 된지 얼마 되지 않아 2004년 정치자금법이 개정되면서 노동조합의 정치자금 모금을 중단시켜 버렸다"면서 "이는 노동조합을 다른 이익단체와 똑같이 취급한 몰역사적인 결정이자 실제로 가장 주요한 수단을 없애버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표는 "정치자금법을 개정한 핵심 이유는 불법적이고 음성적인 정치자금을 없애고, 소액 다수의 정치후원은 활성화시키자는 것"이라며 "그러기에 노동자들의 정치기금은 그 취지에 가장 부합하는 기금 활동"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민주노동당은 정치자금을 불법적으로 수수하지 않았으며 의원들도 정치후원금에 대해 영수증 처리를 명확히 해왔음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구체적 혐의가 확정된 것이 없음에도 의원들 이름이 거명되고 있는 것은 대선을 앞둔 명백한 정치적 의도"라고 주장했다. 

    문 대표는 "검찰은 미리 확정되지도 않은 내용을 흘림으로써 민주노동당에 대한 혐의를 불러일으키고, 이것을 계기로 민주노동당 의원들을 차례로 조사해 정치적. 도의적 흠집을 내겠다는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표는 "스스로의 비리도 처벌하지 못하는 떡값 검찰이  최근 민주노동당을 흠집내기 위한 시도를 계속 일삼고 있는데, 민주노동당은 이를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