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선수
By
    2007년 06월 07일 02:03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이 노무현씨의 참평포럼 특강에 대해 공무원의 선거중립 의무 위반이라며 선관위에 고발하자 노씨는 한 술 더 떠서 정부기관에 대운하의 정책적 타당성을 검토하라, 박근혜의 부일(정수)장학회에 대해서도 실효성 있는 조치를 검토하라는 등 본격적인 검증에 나서겠다고 초강수를 두었습니다. 선관위가 만약 위법이라고 판단한다면 헌법소원을 제기하겠다고 엄포를 놓습니다.

한나라당은 대선을 앞두고 노씨의 행동반경을 제약하겠다는 의도였겠지만 노씨는 레프리가 뭐라하건 링에서 내려올 생각이 없다고 잘라 말한 것이죠. 그냥 스파링 상대만 해주겠다는 건데 당당하게 붙어보자는 겁니다.

국민들은 대통령의 스파링 펀치에 KO당한 후보들을 여럿 보아왔습니다. 이제는 숫제 ‘정부기관’까지 동원해 후보를 검증하겠다? 이런게 노씨가 주장하는 대통령의 정치적 자유인가 봅니다. 과문한 것인지 모르지만 세계 어느 민주적 정부가 이런 일을 했습니까? 혹시 아시는 분은 알려주시겠어요? <글/그림=이창우>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