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죄송…횡령 의혹 등은 사실관계 차이있어”
    By
        2007년 04월 25일 02:27 오후

    Print Friendly

    전국언론노동조합 사무처의 채용직·파견직 상근자들이 조합비 횡령 등 회계 부정 의혹 사건과 관련해 조합원들에게 입장을 밝히는 성명을 전달했다.

    부위원장·사무처장 등 임원을 제외한 상근자 10여명은 25일 ‘사무처 채용직 및 파견직 상근자들이 조합원 여러분께 드립니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산하 본·지부와 분회에 보냈다.

    이 성명에서 상근자들은 먼저 “조합원 여러분께서 느끼실 충격과 당혹감에 대해 아무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려도 부족할 것”이라며 “엄청난 조합비가 횡령된 데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어야 할 저희들이 이렇게 발언하고 나선 것은, 이번 사태로 인해 언론노조의 브랜드와 조직에 가해지는 타격을 최소로 줄여보고자 하는 충정에 따른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부탁했다.

       
      ▲ 언론노조 홈페이지 화면.  
     

    상근자들은 지난 20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보고된 의혹 가운데 사무처 직원 김모 씨의 3억3000여만원 횡령건을 제외한 나머지 의혹은 “사실관계를 둘러싸고 매우 큰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먼저 신학림 전 위원장이 투쟁기금 1200여만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에 대해 2004년 스포츠조선 성희롱 사태 투쟁 당시 스포츠조선이 신 전 위원장의 급여 50%를 가압류하고, 신 전 위원장의 소속 직장인 코리아타임스가 상여금을 체불하면서 언론노조가 사무처 회의를 열어 언론노조 규정에 따라 50% 가압류 부분과 체불된 상여금만큼을 나중에 변제하는 조건으로 보전해줬다고 밝혔다. 신 전 위원장은 임기가 끝난 뒤 코리아타임스에 복귀했다 퇴직한 직후 회사쪽이 지급한 체불 상여금으로 이를 상환했다.

    정치자금 횡령과 배달 사고 의혹에 대해서 상근자들은 “언론노조 공식문서와 기억을 더듬어 당시 집행된 정치자금 집행용도를 작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역대 중앙집행위원회 회의자료와 회계자료 등이 업무 인수인계 과정에서 언론노조 밖에 있는 상황에 있기 때문에 집행용도 작성과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도 “검찰 수사를 통해 정치기금 등이 사적인 용도로 사용된 사례가 발견된다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상근자들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총무 담당자의 개인비리를 뺀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관계가 크게 엇갈리고 있는 상황에서 이것까지 검찰 수사에 넘기기는 곤란하다고 판단했다”며 “신학림 전 위원장과 김종규 전 수석부위원장, 이준안 위원장 등이 지난 3월27일 만나 언론노조 브랜드, 엄청난 잘못을 저지른 직원의 가정파탄 등을 감안해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당사자가 변제하고 보안을 유지하면서 내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그 뒤에 보안은 언론노조 사무처 외부에서 깨지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유감스럽게도, 전격적인 검찰 고발 및 진정이 이뤄지기까지 언론노조의 공식 조직은 거의 가동되지 않았다”며 “이에 대한 공식 답변을 요구하는 공개질의서를 어제(24일) 이준안 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공개질의에 대한 답변을 오늘 오전까지 요구했으며, 현재(낮 12시)까지 답변서는 오지 않은 상태다. / 안경숙 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