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나라 경선, 박근혜 방식대로?
        2007년 03월 27일 06:05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과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경선방식 공방이 치열한 가운데, 박 전 대표측의 손을 들어주는 주장이 잇달아 제기되고 있다. 권영세 최고위원, 임태희 여의도연구소장 등 주요 당직자들이 참여하고 있는 ‘당이 중심되는 모임’은 27일 “관례대로 유효투표수의 20%를 기준으로 삼는 게 바람직하다”며 박 전 대표측 주장에 힘을 실었다.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의 전체 선거인단 20만명의 20%를 차지하는 여론조사 반영방식과 관련, 박근혜 전 대표측은 투표자의 ‘20%’라는 비율을, 이 전 시장측은 ‘4만명’이라는 숫자를 각각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이 중심되는 모임’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헌에 규정된 당원과 국민 참여 비율 5대 5는 경선에 ‘참여할 기회’를 의미하지 ‘결과’를 그 비율대로 반영하자는 뜻이 아니다”며 “4만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하자는 것은 대의원, 국민선거인단도 애초 정해진 인원 4만명과 6만명 모두를 투표에 참여시켜야 한다는 논리와 같다”고 말해 이 전 시장측의 ‘4만명’ 주장을 반박했다.

    이 모임 소속 맹형규 의원은 “특정 캠프에 불리한 것이 아닌가 고민도 했지만 하루 빨리 논란을 종식시키고 당을 정상화하기 위해 결정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이 전 시장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한나라당 홍준표 의원도 전날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유효 투표수에 따라 여론조사 비율을 정해야 한다”고 말해 박 전 대표측의 주장을 지지했다.

    박근혜 전 대표측은 “당내 전반적 분위기이자 지극히 타당한 이야기”라며 환영 입장을 밝혔다. 당헌·당규 개정 특위의 박 전 대표측 대리인인 김재원 의원은 “경준위와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정된 사안까지 뒤집으면서 억지 논리를 전파하고 당 사무처가 정확히 기록한 문서까지 조작됐다고 주장하는 개탄스런 행태가 문제”라며 이명박 전 시장측의 그간 주장을 비난했다.

    반면 이명박 전 시장측은 노골적인 편들기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 전 시장측은 “여론조사 반영 방식은 경준위나 최고위원회에서 확정된 바가 없고 당헌·당규 개정소위에서 이제부터 논의를 시작해 결정할 사안”이라며 “(당이 중심되는 모임이) 특정 주자를 위한 안을 몰고 가려는 것은 당의 분열만 가속화할 뿐”이라고 비난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