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해 공원 초당적 국회 진상 조사 벌여야"
        2007년 03월 06일 05:0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합천의 일해공원과 관련해 초당적인 국회 진상조사단의 구성을 각 당에게 제안했다.  ‘일해공원 반대 민주노동당 대책위’ 심재옥 위원장은 6일 "3.1절을 전후로 합천 일해공원을 방문해 관심을 보여준 열린우리당의 전향적 자세를 적극 환영한다"면서 "당 지도부가 공식적으로 국회 차원의 진상 조사단 구성을 언급한 사안인만큼 열린우리당의 노력이 언급 수준을 넘어 보다 구체적 실천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정동영 열린우리당 전 의장은 지난 3월 1일 합천에서 열린 ‘3.1독립운동기념 행사 및 순국 선열 위령제’에 참석해 "국회는 일해공원 진상 조사단을 파견해 합천의 일해공원 추진 과정 의혹과 지역 주민들의 명예 실추에 대한 진상을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심재옥 위원장은 "민주노동당은 합천 일해공원 문제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진상 조사 필요성이 제기된만큼 초당적인 국회 진상 조사단 구성을 제안한다"면서 "역사 왜곡 행위를 국민의 뜻에 따라 바로 잡고 역사 바로 세우기에 협력을 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는 당은 진상 조사단 구성에 동참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또 심 위원장은 "일해 공원 반대 경남대책위에서 경남 지역 한나라당 국회의원들에게 공개 질의서를 보낸 결과 지난 5일 전두환 공원 추진 건은 지방자치단체 고유 사무이기에 관여할 수 없다는 회신이 왔다"면서 "당의 공식 입장과 박근혜 전 대표에 이어 경남 지역 국회의원들조차 지방자치단체 일이기 때문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것은 일개 지방자치단체에 의해 대한민국 역사가 왜곡되는 것을 인정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 위원장은 "일해공원이 부적절한 명칭이라면 한나라당 소속의 심의조 합천 군수와 합천 군의회 의원들을 설득하고 올바로 지도하려는 노력을 기울이는 게 정상적인 정당"이라며 "일해공원 명칭이 부적절하다는 입장이 진심이라면 이 문제를 지방자치단체의 일로 치부하지 말고 당장 구체적 해결 노력을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 위원장은 "지난 5일 ‘일해공원 반대 전국대책위원회’에서 한나라당 지도부 면담을 요청하였는데, 한나라당이 진정으로 일해공원 추진과 관련해 떳떳하다면 당 대표와 지도부가 직접 면담에 적극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