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SPC그룹 산재사고 등
    해결 촉구 국민서명운동
    공동행동, 노동부 등 정부 책임 지적
        2022년 10월 31일 04:4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노동·시민사회계는 31일 SPC그룹 반노동 반인권·산재사망 해결 촉구 국민서명운동에 돌입했다. SPL 제빵공장 노동자 사망사고 이후 SPC그룹 계열사 내 장시간 야간노동과 안전을 무시한 생산시스템 등으로 인한 잦은 산업재해 문제가 드러나면서다.

    ‘파리바게뜨 노동자 힘내라 공동행동’(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서울 양재동 SPC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5일 SPC그룹 평택공장에서 일어난 중대재해 산재사망사고는 SPC그룹의 잘못된 경영으로 벌어진 사고”라며 “SPC그룹 반노동 반인권•산재사망 문제 해결하라”고 이같이 촉구했다.

    그러면서 ▲유족과 SPL 공장 노동자들에 대한 사과 ▲허영인 회장의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수사와 처벌 ▲장시간 야간노동 중단과 안전대책 마련 ▲산재사망 진상조사위원회 구성과 성역 없는 수사 ▲사회적 합의 이행과 부당노동행위 징계 ▲시민 비판 금지하는 가처분 철회 등의 요구를 담은 국민서명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공동행동

    공동행동은 “SPC그룹이 더 많은 이윤과 생산량을 내기 위해 안전을 경시하는 동안 계열사들에서는 매달 평균 13건이 넘는 산재사고가 나고, 5년간 산재사고 누적 건수가 759건이나 발생했다”며 “사고가 나고 노동자들이 다쳐 나가도 그저 SPC그룹은 생산량만을 위해 사고가 난 기계와 사고가 난 생산방식을 유지했다”고 비판했다.

    SPC그룹이 진정성 없는 언론플레이만 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 단체는 “SPC그룹은 국민들의 지탄을 받자 대국민 사과를 통해 문제를 수습하기 위해 나섰지만, 정작 유족을 만나서는 고소를 하지 말라며 합의금을 내밀었다”며 “동료를 잃고 오늘도 위험한 기계 앞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에게는 사과도 없었다”고 질타했다.

    SPC가 내놓은 안전투자 계획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내용이 없다”며 “그간 SPC그룹의 행태로 보아 지켜질 것이라는 신뢰도 없다”고 지적했다.

    SPC그룹은 지난 2017년 5천여명의 제빵기사들을 불법파견으로 고용한 문제가 불거지자 공식 사과하고 사회적 합의를 맺었다. 그러나 SPC는 5년 전 사회적 합의를 여전히 이행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사회적 합의의 중심에 있었던 민주노조를 파괴하기 위해 직원들에게 포상금까지 주며 조합원 탈퇴를 종용한 것이 드러나 논란이 일기도 했다.

    SPC그룹이 비상식적인 경영방식을 유지하는 데엔 정부의 책임이 크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공동행동은 “수십 건의 사고가 발생한 SPL에 안전인증을 해주고,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요구하는 노동조합을 파괴하기 위한 SPC그룹의 수많은 부당노동행위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고 시간만 끌었다”며 “이번에도 고용노동부는 중대재해 산재사망사고를 냈으며, 매년 계열사에서 수백 건의 안전사고를 내고 있는 SPC그룹의 허영인 회장은 중대재해처벌법 처벌 대상이 아니라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SPL 산재사망 사고의 진상규명을 위해 노조와 시민사회, 유족이 추천한 민간전문가가 참여하는 사고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는 점도 제안했다. 조사결과의 객관성, 신뢰성을 담보하고 피해 노동자들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서다.

    아울러 공동행동은 신문광고를 통해 국민서명에 동참한 국민들의 요구를 알릴 계획이라며 “국민서명운동을 통해 SPC그룹 문제해결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SPC와 정부에 전달하고 해결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