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철도·지하철 역무 노동자들
    인력 충원, 외주화 철회, 민간지하철 공영화 요구
        2022년 10월 12일 05:23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철도와 지하철 역무직종 노동자들은 12일 “역무원 인력감축 정부지침을 철회하고, 민간지하철 공영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 역무직종대표자회의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신당역 사고 재발 방지 및 근본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단체는 정부가 자회사·다단계 민간위탁으로 근무조당 1~2인, 심지어 무인역으로 운영하고 있어 각종 사고가 발생할 경우 인명구조의 골든타임을 책임질 직원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당역 참사를 교훈삼아 시민안전을 위한 노후화된 역의 안전예산 지원과 2인 근무조를 위한 역무원 인력증원이 이뤄져야 한다”며 “그러나 서울시는 지하철 재정 적자를 이유로 안전대책은 포기하고 예산절감과 청년고용감축만을 지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표자회의는 역무원 인력 충원을 비롯해 지하철 외주화 철회와 민간지하철 공영화를 요구하고 있다.

    전날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이 수도권에서 운영하는 지하철역 287개 중 49%는 용역형 자회사인 코레일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었다.

    이들은 같은 역사 관리 업무를 하지만 코레일네트웍스 역무원은 코레일 역무원의 임금에 비해 47% 수준밖에 되지 않았고, 인력부족도 심각했다. 코레일네트웍스 위탁운영 역사는 1개 역사에 6인이 배치돼 ‘2인 1조’로 3조가 2교대 근무를 하고 있는 반면, 코레일 직영 역사는 8인이 배치돼 ‘2인 1조’로 4조가 2교대 근무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