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정치연구소 간부 공금 28만원 유용"
        2007년 02월 12일 02:41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부설 진보정치연구소의 간부인 K씨가 연구소 예산의 일부(28만여원)를 사적인 용도로 사용한 것이 확인돼 당이 징계절차에 들어갔다.

    민주노동당 김선동 사무총장은 12일 지난 10일 열린 1차 중앙위원회 결과를 브리핑하면서 "당 결산 심의 과정에서 당 부설기관인 진보정치연구소의 부적절한 예산 집행이 지적되었다"면서 "진보정치연구소는 직원의 공금 개인유용에 대해 해당 직원의 책임을 추궁하고 즉각 환수조치를 했으며, (당은) 진보정치연구소에 해당 관계자에 대한 엄중한 인사조치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민주노동당은 돈 액수가 아무리 작다 하더라도 이 사안을 크게 보고 있다"면서 "중앙위원회에서는 사무총장, 김기수, 김성진, 홍승하 최고위원 등이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고 전했다. 진상조사위는 이번 사태의 전말을 조사해 내달 11일로 예정된 당 대회에 보고하기로 했다. 

    진보정치연구소는 14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이번 사태의 당사자인 K씨에 대한 인사조치를 내리는 한편 유사 사건의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진보정치연구소는 이번 이사회에서 K씨에 대해 파면이나 면직 등 중징계를 내릴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