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미 FTA 국회 비준 거부 투쟁 할 것"
        2007년 02월 05일 05:30 오후

    Print Friendly

    한미 FTA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와  민주노동당 의원 전원이 포함된 한미 FTA를 반대하는 국회의원들 모임은 “정부가 현재와 같이 일방적이고 졸속적 협상을 강행 할 경우 전국적인 한미 FTA 반대 운동과 더불어 국회비준 거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5일 국회에서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후 공동 기자 회견을 통해 “한미 FTA가 미 의회의 무역촉진법에 쫒겨 졸속으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라며 “고위급 회담이라는 밀실협상에서 ‘빅딜’이라는 위험한 거래를 통해 ‘일괄타결’ 하겠다는 정부의 태도는 위험천만하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들 단체는 “지난 6차례의 협상 과정에서 ‘투자자-국가소송제’,’지적재산권’,‘신금융서비스’, ‘쇠고기 수입위생 조건 완화’ 등 국민경제를 위협하고 양극화를 심화시킬 미국 측의 무리한 요구와 이에 대한 정부의 안이한 대응만을 확인했다”라며 “이 결과들이 우리의 우려가 적절했음을 입증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한미 FTA 특위로 활동하고 있는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은 “정부가 제시한 균형 이익 도출의 관점에서 보면 이미 협상은 중단했어야 하는 것이 맞다”라며 “대통령이 한미 FTA 협상을 정략적 관점에서 판단할 가능성이 가장 우려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심 의원은 “7차 협상 이후부터는 한미 FTA 저지 성과를 총 결집시켜 국민의 뜻을 저버린 체결로 가는 길을 막기 위한 총력전을 전개할 것”이라며 “3월 초 미국의 민주당 의원들과 간담회 및 토론회 등을 개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엔 FTA를 반대하는 국회의원 모임 10여 명과 범국본, 참여연대 등 사회 각계 각층의 시민단체 대표 10여명이 함께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