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김건희 특검...정치공세"
    "꼬리털 뽑기식 인사교체"
    특검, 인사개편 둘러싸고 양당 공방
        2022년 08월 30일 12:47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김건희 특검’을 요구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도 넘은 정치 공세를 중단하라”고 날을 세웠다. 이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인사개편과 관련해 법무·인사·공직기강비서관 등 검찰 출신 대통령실 참모들에 대한 경질을 요구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새 지도부가 민생을 강조하기에 시급한 민생 현안 해결을 위한 협치의 노력을 기대했는데 첫 일성은 김건희 여사 특검 주장이었다”며 “대선 내내 김건희 여사에 대한 집착에 가까운 행태를 보이더니 이번엔 새 정부 흔들기를 위해 특검 소재로 재활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재명 대표는 전날 처음으로 주재한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과 협치를 강조했으나, 친명계가 주류를 이루는 최고위원들은 ‘김건희 특검’을 강하게 요구한 바 있다.

    권 원내대표는 “이재명은 당선되자마자 바른길로 간다면 정부여당 성공 돕는다고 했다. 그러나 자신부터 바른길로 가야 한다”며 “(이 대표와 배우자 김혜경 씨) 부부가 검경 수사를 받을 때 가야 할 길은 수사 성실히 협조하는 것이지 물타기 특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연일 대통령실 인적개편 문제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꼬리 자르기도 아니고 ‘꼬리털 뽑기’식 인사 교체로는 잘못된 국정 난맥상을 바로잡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그동안 인사 대참사에 대한 직접 책임이 있는 법무비서관, 인사비서관, 그리고 내부 감찰에 책임이 있는 공직기강비서관 등 검찰 출신 육상시에 대한 문책이나 경질은 언급조차 되고 있지 않다”며 “심지어 최근 대통령실의 감찰과 인적 쇄신을 이들 검찰 출신 참모들이 주도한다는데, 적반하장이 따로 없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극우 유튜버,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관련 인물 등이 참석한 것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선 “극우 유튜버 등이 참석한 대통령 취임식 명단을 파기했다는 대통령실 해명도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우리 당이 초청자 명단을 공개할 것을 촉구하자 없다면서 감추기에 급급하더니, 대통령 기록물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입만 열면 오락가락 해명과 은폐로 일관하고 참모들은 문제가 전혀 없다는 주장만 둘러대니 대통령실 운영이 제대로 될 리 없다”며 “국정정상화와 민생 집중을 위해서라도 국정조사는 꼭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대통령은 여당 연찬회에 참석해 당무를 챙기고, 일급 기밀인 대통령 일정이 공개되어도 보여주기식 행보만 고집하고 있다”며 “여당은 정부의 위기를 방조할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입법부로서의 책임을 다해 국정조사에 협조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했다.

    아울러 특별감찰관 국회 논의에 대해선 “이미 두 차례에 걸쳐 공개 제안한 바 있는 만큼 논의를 서둘러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당 내홍을 핑계로 정작 해야 할 일을 하지 않는다면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