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직선제 안건 처리놓고 신경전
    By tathata
        2007년 01월 26일 12:40 오후

    Print Friendly

       
     ▲ 2006년 2월 12일 열린 민주노총 대의원대회 (사진=참세상)
     

    차기 민주노총 지도부를 선출하는 민주노총의 정기대의원대회가 26일 오후 3시부터 열릴 예정인 가운데, 이번 대회는 직선제 안건을 둘러싸고 회순통과부터 만만치 않은 신경전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회의 쟁점 가운데 하나는 민주노총 임원선출과 직선제 도입을 규약개정 안건 중 어느 것을 먼저 처리하느냐다. 민주노총의 현 집행부가 상정한 안건은 △2006년 사업평가 및 결산(1호) △2007년 사업계획 및 사업예산 위임 결의(2호) △임원 선출(3호) 순이다.

    하지만, 기호 1번 양경규 후보 진영과 기호 3번 조희주 후보 진영이 함께 민주노총 임원직선제와 대의원직선제 안건을 각각 3호와 4호 안건으로 제출할 계획이다.

    기호 3번 조희주 후보 진영의 관계자는 “지금까지 대의원대회의 경험에 비춰보면, 지도부를 선출하고 난 다음에 대의원들이 한꺼번에 빠져나가 유회되는 사태가 빚어져왔다”며, “세 후보 모두가 직선제 도입에 찬성한만큼 변죽만 울릴 것이 아니라 규약개정을 결정을 해놓고 준비를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조희주 후보는 "이번 대의원대회에서 규약 개정을 통해 최소한 2009년부터는 임원직선제를 이뤄내야 하고, 2008년에는 대의원 직선제가 시행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기호 1번 양경규 후보 진영 또한 조 후보 진영과 입장을 같이하며, 투표 전 직선제 안건 처리에 함께 할 방침이다.

    하지만, 기호 2번 이석행 후보진영은 임원선출 후 직선제 안건을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 2번 진영의 한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직선제에는 동의하지만, 새로운 사업은 새로 선출된 지도부가 안건을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지도부 선출 후 새 위원장이 직선제 안건을 논의에 붙이는게 맞다는 것이다.

    그는 “직선제는 도입 도입시기 등 철저한 준비가 갖춰진 상태에서 시행돼야 하기 때문에 새 집행부에서 활발한 토론이 전개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직선제 안건이 이번에 처리되지 못하더라도 임기 내 직선제를 도입하겠다고 후보들이 약속했기 때문에 새 집행부의 의지에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직선제 안건 상정의 회순을 둘러싸고 각 후보진영이 상반된 입장을 내놓음에 따라, 이번 민주노총의 대의원대회는 대회 시작부터 팽팽한 긴장감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의 한 관계자는 “회순통과부터 만만치 않은 신경전이 일어나고, 지난해 사업평가와 관련해서도 다른 의견이 쏟아져 나오게 될 경우 대회는 장시간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그렇게 될 경우 지쳐서 돌아가는 대의원이 생겨나는 등 유회되는 일이 벌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