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박전' 이번에 경선시기 싸움
        2007년 01월 22일 11:33 오전

    Print Friendly

    한나라당 대권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22일 당의 대선후보 경선시기와 관련 “원칙은 6월 전에 하도록 돼 있다”며 “후보들이 다 동의하고 있어 큰 어려움은 없다고 본다”고 말해 경선시기를 둘러싼 논란이 예상된다. 당 안팎에서는 여권 후보의 선출시기에 맞춰 한나라당 후보의 선출 시기도 늦춰야 한다는 주장이 공감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이명박 전 시장은 이날 불교방송 <조순용의 아침저널>에 출연 “후보들의 견해를 너무 생각하다 보면 서로 의견차가 있을 테니까 당이 대선승리를 위한 방법을 결정하는 게 가장 좋다”면서도 6월 경선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다. 최근 경쟁자인 박근혜 전 대표측이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데 대한 선긋기로 풀이된다.

    이 전 시장은 또한 “경선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박 전 대표를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유력후보 간에 논의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맞다고는 하지만 후보 4명의 의견을 함께 반영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며 “만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한나라당 현행 당헌 당규는 대선 6개월 전까지 후보를 선출토록 규정하고 있어 오는 6월 이전에 당내 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당 안팎에서는 여권의 정계개편으로 후보 선출이 지연되는 것에 따라 한나라당도 후보 선출도 늦춰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는 추세다. 최근 한나라당 의원 90명이 참여한 <동아일보> 여론조사에서 81%인 63명이 경선 시기를 9월 이후로 늦춰야 한다고 응답한 바 있다.

    특히 당내 유력 대권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측 유승민 의원이 여당 후보 선출 시기에 맞춰 경선시기를 늦출 것을 제안해 당내 논의의 물꼬를 텄다. 당의 다른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와 원희룡 의원도 경선시기 연기에 긍정적인 입장이다. 하지만 이명박 전 시장이 이날 ‘6월 경선 원칙’을 분명히 해 경선 방식과 함께 경선 시기도 논란의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박 전 대표측 유승민 의원은 이날 <레디앙>과 통화에서 “(이 전 시장이) 당의 결정에 따른다더니 말이 바뀌었다”고 꼬집었다. 그는 “대선후보들의 생각도 중요하지만 당원들이 여당 후보가 없는데 우리만 혼자 나가는 것은 안된다는 공감대가 크다”며 “당 경선준비위에서 이에 대한 충분한 여론수렴이 있지 않겠냐”고 경선 시기 연기에 대한 기대를 밝혔다. 

    더구나 이명박 전 시장의 6월 경선 주장은 경선 시기 문제를 경선 방식 변경을 위한 카드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라는 시각도 제기되고 있다. 박 전 대표측의 현행 경선방식 원칙에 현행 경선시기 원칙으로 맞대응해 결국 경선방식을 변경하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는 예측이다.

    이 전 시장이 6월 경선 입장을 밝히면서도 “당이 결정하면 후보는 따라야 한다”고 여지를 남겨둔 것이나 이 전 시장측 정두언 의원이 “경선 방식을 결정한 다음에 시기를 보자”고 말한 것은 이런 맥락에서 의미를 갖는다.

    박 전 대표측도 경선 방식과 관련 변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유승민 의원은 이날 “당에서 결정하면 후보들은 따르면 된다”며 “경선준비위에서 경선방식이나 시기를 융통성 있게 전략적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방식과 경선 시기 등을 결정할 경선준비위도 서서히 그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강재섭 대표가 이번 주 중 임명할 것으로 알려진 경선준비위원장을 필두로 각 대권주자의 대리인 각 1명을 포함해 당내외 인사 10여명이 참여할 전망이다.

    경선준비위원장으로는 김수한 전 국회의장이 유력하며 이명박 전 시장은 박형준, 박근혜 전 대표는 유승민, 손학규 전 지사는 정문헌, 원희룡 의원은 김명주 의원을 대리인으로 내세울 것으로 알려졌다. 경선준비위는 내달 초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