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피, 땀, 눈물···
    역사를 만든 사람들의 ‘열린 박물관’
    [책소개]『키워드 한국현대사 기행1』(손호철/이매진)
        2022년 06월 04일 01:20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102개 키워드로 읽는 한국 현대사 ― 길 위의 정치학자 손호철의 한국 현대사 기행

    한국 현대사에서 중요한 사건이나 인물에 관련된 장소 102곳을 골랐다. 가야 할 현장은 점점 늘어나 모두 150여 곳이 됐다. 찾아가기 쉽거나 벌써 유명한 곳은 솎아내고 짐을 꾸렸다. 우리 땅 곳곳은 역사의 아픔을 간직한 ‘열린 박물관(open air museum)’이었다. 승리와 환희보다는 패배와 죽음에 연관된 현장이 많은 탓에 우울증에 시달렸다. 현대사의 격랑 속에 이름 없이 스러진 민초들 덕분에 지금 우리가 이런 정도 삶을 누리고 있다는 사실도 깨달았다.

    《키워드 한국 현대사 기행 1》은 한국 현대 정치를 연구하고 가르쳐온 정치학자 손호철 서강대학교 명예교수가 쓴 현대사 기행이다. 라틴아메리카, 중국, 쿠바, 이탈리아 등 세계 곳곳을 여행하고 에세이를 낸 ‘길 위의 정치학자’ 손호철이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힌 틈을 타 한국을 탐사했다. 2020년 6월부터 1년 넘게 전국 방방곡곡 150여 곳을 찾아 3만 5000킬로미터를 달렸고, 길을 나서기 힘든 이들에게 보여주려 사진을 찍었다. 차를 타고, 길을 걷고, 산을 올랐다. 서울과 부산을 40번 넘게 왕복한 셈이었다. 여러 전문가들이 도와준 덕분에 잘 안 알려진 역사적 장소를 중심으로 오늘의 발자국을 남겼다. 역사적 사실을 설명하는 데 무게를 두기보다는 사회과학 이론으로 한국 현대사의 주요 사건과 인물을 설명했다. ‘역사란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는 에드워드 할렛 카의 저 유명한 말을 실감한 여정이었다.

    《키워드 한국 현대사 기행》은 모두 두 권이다. 한 권으로 담을 수 없는 만큼 많은 곳에 발자국을 남겼고, 해야 할 이야기도 넘쳐흘렀다. 먼저 나온 1권은 48개 키워드를 중심으로 동백꽃이 아름다워 더 슬픈 제주에서 시작해 호남과 영남을 아우른다. 곧이어 여름에 나올 2권은 54개 키워드를 중심으로 충청, 강원, 경기, 서울을 종횡으로 훑으며 뿌리의 소리를 들으러 굴곡진 한국 현대사의 현장을 찾아간다.

    뿌리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기 ― 다 다른 지역과 사건과 사람들이 다다른 진실

    손호철은 평생 한국 정치를 연구하고 가르친 정치학자이지만 이번에는 책보다 길 위에서 더 많이 배웠다. 뿌리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니 다 다른 지역에서 벌어진 사건과 그 속의 사람들이 들려준 진실에 다다를 수 있었다. 제주에서 ‘이재수의 난’을 시작으로 ‘4․3’과 ‘국민보도연맹’, ‘5․16도로’와 ‘조작 간첩’, 그리고 ‘강정 해군 기지’를 살펴본 뒤, 육지에 올라 ‘다산초당과 사의재’를 찾았다. 동학농민혁명의 잊힌 주인공 ‘김개남’을 만나고 소작 쟁의가 벌어진 신안 ‘암태도’와 ‘노동자 자주관리운동’의 현장 화순탄광을 거쳐 ‘여순 사건’과 ‘이현상’의 흔적을 좇았다. 좌익이 우익을 학살한 역사적 사실을 반성하고,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현장을 지나 ‘팽목항’을 거쳐 개발과 환경 사이 길 잃은 ‘새만금’을 빠져나왔다. ‘10월 항쟁’의 현장이자 ‘인혁당 재건위’의 중심 무대인 ‘진보 도시 대구’를 중심으로 ‘여성 무장 독립 투쟁’을 비롯해 영남 지방 곳곳에 남은 저항의 역사를 돌아보고, 한국전쟁 시기 ‘민간인 학살’의 아픔과 인권 유린의 현장 ‘형제복지원’의 공포에 공감하며, 지금 여기에서 ‘부마 항쟁’과 1987년 ‘노동자 대투쟁’이 지닌 의미를 생각했다. ‘박정희’와 전두환이 고향 영남에 산업화의 혜택을 집중시켰다지만, ‘페놀 사태’와 ‘사드 사태’를 보면 힘없는 사람들의 처지는 어느 곳에 살아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가공된 지역감정을 넘어 우리 사회를 지탱하는 ‘뿌리들’이 연대해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피, 땀, 눈물 ― 역사를 만든 사람들을 찾아가는 ‘열린 박물관’ 기행

    한국은, 분단된 한반도의 남쪽은, 가슴 아픈 현장이 곳곳에 자리한 열린 박물관이다. 길 위의 정치학자 손호철은 현장성, 사실, 관점, 서사라는 화두를 붙잡고 팬데믹과 고통스런 삶에 신음하는 이 땅을 톺아본다. 사건 현장을 두 번 세 번 발로 찾아가고, 진영 논리가 아니라 사실에 기반하되, 진보적인 시각과 관점에서 사건과 사람을 바라보며, 역사적 사실을 나열하는 전통적 서술을 넘어 이해하기 쉽게 이야기를 풀어가려 노력한다. 지금 우리의 역사를 만든 사람들이 흘린 피, 땀, 눈물이 또다시 왜곡되면 안 되기 때문이다. 이제 손호철의 발자국을 따라 역사를 만든 사람들을 만나러 가자.

    필자소개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