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노조, "다음주 중 파업 돌입"
    By tathata
        2007년 01월 12일 01:20 오후

    Print Friendly

    현대차노조는 12일 파업지도부 구성과 금속노조 현대차지부장 선거 연기 안을 대의원대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현대차노조는 대의원대회에 “파업지도부인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파업을 포함한 투쟁전술에 대한 전권은 쟁대위에 위임한다. 대의원대회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파업투쟁과 연계해 이번 사태가 마무리 될 때까지 선거일정을 무기한 연기하도록 권고한다. 또 현대차가 계속해서 약속한 성과금을 지급하지 않을 경우 1월 31일 대의원대회를 열어 2단계 투쟁전술을 결정한다”는 내용을 안건을 제출했다.

       
      ▲울산시 북구 양정동 현대자동차 문화회관에서 열린 임시 대의원대회에서 노조대의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현대차노조가 현대차지부장 선거를 연기하고 파업을 실시하는 등 투쟁수위를 한층 높일 것을 결의함에 따라 차등 성과금 지급을 둘러싼 노사간의 갈등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현대차는 현대차지부장 선거시기에 맞춰 현장조직들의 선거준비 등의 상황을 일정 정도 ‘활용’해 왔으나, 중앙쟁대위의 구성으로 현대차의 이같은 ‘기대치’는 한풀 꺾일 것이라는 지적이다.

    현대차노조의 중앙쟁대위은 이날 오후 첫 회의를 소집해, 파업 돌입 시기와 교섭 및 투쟁전술을 논의한다. 서보연 현대차노조 대협실장은 "오늘 쟁대위 회의에는 파업 일정 등이 결정될 것"이라며 "빠르면 다음주 월요일인 15일 파업에 돌입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노조는 파업에 돌입하게 되더라도, 파업실시 여부를 묻는 조합원 찬반투표는 진행하지 않는다. 조창목 현대차노조 교선부장은 “차등 성과금 문제는 지난해 임금협상과 파업의 연장선상에 있기 때문에 별도의 찬반투표는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대차 측은 이날 대의원대회의 결정이 조정기간과 조합원 총회 등을 거치지 않는  불법파업을 결정했다는 입장이어서, 합 · 불법 파업의 논란도 제기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실제 파업에 돌입하면 민·형사상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다.

    한편, <한겨레>는 이날 현대차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노조 교섭 창구가 ‘쟁대위’ 체제로 바뀌면 협상 명분이 있다”고 보도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노조의 한 관계자는 "노조가 지난해의 임금협상의 연장선에서 쟁대위를 구성한만큼, 회사도 교섭에 응할 명분이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