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당, 청와대 오찬 '참석' 방침 번복, 왜?
        2007년 01월 10일 07:0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청와대가 개헌과 관련해 요청한 11일 여야 지도부 오찬 회동에 당초 참여하겠다는 방침을 바꿔 ‘불참’키로 했다. 민주노동당은 10일 오전에 당3역 회의를 통해 청와대 오찬 모임에 참석해 당의 입장을 전하기로 했으나, 이날 의워단과의 비공식 모임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박용진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민주노동당은 포괄적 개헌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으나 현재 노무현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개헌은 시기적으로나 방식 면에서도 부적절하기에 반대한다"며 "노무현 대통령이 바라는 개헌 논란 확대의 디딤돌이 될 우려가 크다는 당 내외의 의견을 수용해 청와대 오찬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이 이 같이 결정을 번복한 것은 문 대표와 당 소속 국회의원들 간의 비공식 모임에서 참석 의원들이 반대 의사를 강하게 피력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모임에서는 이미 공식적으로 노 대통령이 제안한 원포인트 개헌에 반대 입장을 밝힌 노회찬, 심상정 의원과 단병호 의원 등이 반대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청와대 오찬 참석 번복에 대해 민주노동당 내에서는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당의 한 관계자는 "(노대통령의 제안이 급작스럽게 나와서)아무리 정신이 없는 날이었다고 해도 다른 당처럼 긴급 회의를 소집해 당 안팎의 의견을 정리하는 과정을 가졌어야 했다"며 "아직 민주노동당은 정치적으로 큰 사안이 터지면 기동적으로 대처하는게 부족해 오늘과 같은 해프닝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노동당은 11일 오전 9시 최고위원회를 통해 개헌과 관련한 당의 입장을 최종 정리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