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공공 비정규직 노동자들,
    윤석열 당선인 측에 비정규직 대책 요구
    ‘정규직-비정규직 임금격차 해소 및 수당차별 폐지’ 등 핵심 요구 제시
        2022년 03월 22일 05:19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대규모 집회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비정규직 대책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당선자가 비정규직 노동자를 비롯한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외면한다면 거대한 노동자들의 저항에 직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회견엔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파업위원회 소속 6개 가맹산하조직이 참석했다.

    이들은 “새 정부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건설된 범정부 조직인 공무직위원회가 과연 새 정부에 유지는 될 수 있을지, 일은 제대로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드는 게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솔직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무직위원회는 내년 3월까지 한시적 기구이고 이제는 답을 내야 한다”며 “이에 민주노총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조합원들은 위력적인 공동총파업 투쟁을 올해 하반기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보다 앞서 6월말 또는 7월초 대규모 집회를 통해 새 정부에 제대로 된 비정규직 대책을 요구할 계획이다.

    사진=노동과세계

    민주노총은 이날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한 핵심요구안으로 ▲정규직-비정규직 임금격차 해소 및 수당차별 폐지 ▲노정교섭체계 구축 ▲자회사·민간위탁 간접고용 비정규직 철폐 ▲공무직 법제화 등을 제시했다.

    이들은 “공공부문 비정규 노동자들의 요구는 한국사회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임금, 고용형태, 처우 등에 대해 “모범사용자로서 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과 노동조건을 노정교섭을 통해서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너무나도 당연하고 절박한 요구를 윤석열 당선자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전달한다. 우리의 요구가 새 정부 국정과제에 반영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부터 인수위 앞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한 요구안을 가지고 1인시위, 행진, 요구안 전달, 자회사 노동자 총궐기대회 등의 행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