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세-대중조직 중심 총선지도부 구성"
    2008년 02월 04일 07:01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이 2월 3일 임시 당대회 이후 급속하게 해체와 혼돈 속으로 빠져들고 있는 가운데, 자주파 진영도 4일 오후 전국회의를 갖고 수습안을 마련하는 등 발빠르게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천영세 원내 대표 중심 대중조직과 비대위 꾸릴 것

이날 회의에서는 설 직후 중앙위를 개최해 당헌 당규상 유일하게 최고위원직을 유지하고 있는 천영세 원내 대표를 중심으로 민주노총 등 배타적 지지단체들과 함께 비대위를 겸하는 총선 지도부를 구성하는 방향으로 현재의 위기 상황을 수습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창현 전 사무총장은 4일 기자들에게 "이번 사안을 두고 분당이니 탈당이니 그런 것을 논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민주노총, 전농 등 배타적 지지단체들과 현 의원단, 광역시도당 위원장들이 힘을 모아 대안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비대위가 탈당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들의 의견을 무비판적으로 수용해 혁신안의 첫 단추를 잘못 뀄다. 대중적 정치 사망 선고와도 같은 종북주의 매도는 우리에게 운동을 하지 말라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총장은 또 "당의 다수파로서 패권주의에 대한 지적과 또 국민들에게 유능한 수권 정당으로서 인정을 받지 못한데 대해 뼈저리게 반성한다. 하지만 마치 대선 패배의 원인을  ‘종북주의’ 로 규정하고 낙인을 찍어 도무지 반성할 기회를 주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도 "당을 살리고자 했던 심상정 의원의 진정성을 안다. 다만, 탈당을 최소화하기 위해 과도한 혁신안을 제출했다는 것을 꼭 공식적이아니더라도 심 의원이 인정하고 이해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노-심 탈당하면 힘 빠질 것

김 총장은 "언론에는 친북 정당 사례로 일심회 사건을 알려놓고, 다시 또 당헌을 위반한 해당 행위라고 하고 또 개인의 소명 절차도 전혀 없이 판결문을 대대에서 공개해 인권을 침해하는 등 진보정당의 정체성을 흔들며 정도를 넘어섰다"면서 "이러한 의견을 조만간 만나 심상정 의원에게 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총장은 평당원 탈당 러쉬와 관련해 "이런 문제로 갈라설 일이 아니다. 처음 당을 만들 때의 심정으로 가슴을 열고 탈당 하고자 하는 모둔 분들과 대화를 나눌 것"이라며 "충분히 설득할 수 있는 문제이니 제발 언론들이 싸움을 붙이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김 총장은 노회찬 심상정 두 의원의 거취에 대해서 "그간 두 분이 살아온 과정만봐도 이런 문제로 당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고 또 설득이 가능하다고 본다"며 "두 분이 떠나면 당에도 손실이지만 두 분도 힘이 빠질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혁신안 원안 부결시 탈당을 시사했던 노회찬 의원은 오는 5일 오전에 기자회견을 갖고 임시 당대회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진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