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측 "의혹 털어야"
    이재명 측 "국힘 게이트"
    하태경 “천화동인 소유주, 미국 도피 제보 있어···빨리 출국금지 해야”
        2021년 09월 23일 12:56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둘러싸고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일제히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하태경 의원은 23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 사건이 심각한 게 지금 천화동인 소유주라고 명단이 나왔는데 관련자들이 한 분씩 사라지고 있다. 빨리 출국금지를 해야 한다”며 “어떤 분은 미국 이미 도피한 것 같다는 제보가 온 것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변호사 업계에 있는 분(의 제보이고) 수사를 위해 출국 정지가 꼭 필요하다”면서도 “(제보에 대해) 추가 확인은 안 했다. 미국으로 이미 도피한 사람이 있는지 이런 건 좀 확인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측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특검을 통해 해소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 의원은 이재명 지사 측이 특검을 반대하는 것에 대해 “특검을 하면 굉장히 신속하게 수사를 한다. 대선 전에 결론이 나오면 본인이 출마를 못 할 수도 있으니까 시간 지연작전으로 일단 특검은 결사반대하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으로 민주당 경선 결과가 뒤집힐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지난번 보궐선거도 LH 부동산 문제가 민심의 불을 지폈다. 이것도 부동산 문제이기 때문에 영향을 많이 줄 것”이라며 “추세가 이재명 대세였는데 결선까지 간다는 것은 흐름이 뒤집힌다는 것이고 그만큼 민심이 확 변했기 때문이다. 그러면 (결선에서) 떨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 흠결이 큰 사람은 본선에서 이길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호남 경선에 명운이 걸린 이낙연 전 대표 측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총공세를 펴고 있다.

    김영웅 이낙연 캠프 대변인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나와 “화천대유는 (드라마) ‘오징어게임’보다 두 배나 더 많은 1100여억의 수익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비트코인이나 도지코인도 이렇게 큰 수익을 내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징어게임’보다 더 유명해진 불공정, 불로소득, 이 대장동 개발사업 때문에 호남권 경선 판세가 더 크게 요동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대변인은 “이곳에 투자한 민간투자자 7명이 무려 천여 배 넘는 수익을 가져간 걸로 이미 밝혀졌다. 자꾸 공공이익만 볼 게 아니라 인·허가권을 가진 단체장의 책임을 분명히 우려해야 될 사안”이라며 “만약 이재명 후보께서 경선에서 승리한다면 저뿐만 아니라 모든 당원들이 후보에 대해 지지를 호소하기 굉장히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법적으로 갈 문제가 있다면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또 그게 아니라면 본인이 깨끗한 해명을 통해서 의혹들을 털고 가야만 더불어민주당의 공식적인 후보로 떳떳하게 나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캠프 측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관한 국회 국정조사와 특검 주장에 동의한다는 입장이다. 김 대변인은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국회에서 논의할 사항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충분히 논의를 거쳐서 결정될 사안이지, 캠프가 의견을 더할 문제는 아니다”라면서도 “공당의 후보로서의 이런 부분들은 특검이나 내지는 국정조사를 통해서라도 수용을 해서 더 깨끗하고 자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 캠프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연루된 고발사주 의혹을 덮기 위한 정치공작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이경 이재명캠프 대변인은 이날 같은 매체에 출연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으로) 윤석열 후보의 고발사주 의혹이 완전히 덮인 상황”이라며 “보수언론에서 추석을 앞두고 대장동 오보로 시작을 했는데 이슈 선점에는 성공을 했고, 이낙연 후보께서도 의혹을 확산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캠프 측의) 공격 포인트가 국민의힘 의원들이 하는 공격의 기조와 너무나도 똑같아서 마음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 수사에 찬성한 이재명 캠프는 이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대변인은 “팩트체크를 하면 할수록 이것을 이재명 지사와 연관 짓는 것은 억지”라며 “2005년도에 공영개발이었다가 국민의힘 신영수 의원이 민간 개발로 압력을 넣었던 것이고, 2010년도에는 신영수 의원의 동생이 부동산업자에게 수억 원대 뇌물을 받아 관련자가 구속되고 기소됐다. 그리고 이재명 시장이 되면서 이것을 공공개발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연관 짓는 그 회사(화천대유)에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핵심부서인 도시개발실에서 10년을 근무했고, 국민의힘의 5선이었던 원유철 의원이 (화천대유) 고문으로 월 900만 원을 받아갔다”며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지금 이것이 오히려 국민의힘 게이트가 아닌가 라는 그런 팩트에 기반한 의혹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사가 정말로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이재명 후보와 이재명 캠프 측에서도 원하는 바”라며 “공공개발 인·허가에 대해서 문제 지적을 하시는데, 이 인·허가 과정에서 (문제가) 국민의힘과 더 가까운지, 아니면 이 지사와 더 가까운 것인지는 꼭 수사를 통해서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국정조사나 특검으로 갈 경우 정치 쟁점화로 인해 사실규명은 어려워진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의 고발사주 의혹이 상당히 많이 진행되고 있었는데, 갑자기 이재명 후보 쪽으로 언론 이슈가 완전히 다 선점해버렸다”며 “여기서 국정조사까지 한다면…국정조사는 결론이 문제가 아니고 그 과정이 다 정치다. 그렇기 때문에 국정조사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