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대통령, 정치에 '올인' 안타깝다"
        2006년 12월 07일 09:54 오전

    Print Friendly

    정동영 열린우리당 전 의장은 7일 노무현 대통령의 ‘서신정치’에 대해 "정치에 올인하는 모습으로 비추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정치에서 손을 떼라’는 당 지도부의 인식과 같은 흐름이다.

    정 전 의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통령도 당원이시기 때문에 당원으로서 편지를 통해서 의사를 밝힐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것이 국민이 원하는 일은 아닌 것 같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정 전 의장은 또 노대통령이 통합신당을 지역당으로 규정한 것에 대해서도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시각을 달리했다.

    정 전 의장은 다만 정계개편의 원칙적 방향과 관련해선 "편지에서 대통령께서 우리당의 정책적, 역사적 정체성을 유지, 변화, 발전시킴으로써 국민 속에 뿌리 내리려는 논의를 반대하지 않는다, 이 말씀에 저는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당의 소속 의원들과 당원들께서 이런 점을 중심으로 논의한다면 이것이 바로 바람직한 변화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노대통령과 통합신당파의 결별론에 대해서도 "감정적인 대응처럼 보여진다"며 "좀 더 냉정하게 국민의 시각에서 당의 진로와 방향을 놓고, 정책과 노선을 놓고 충분히 토론하고 가다듬는 것이 필요하다"고 우회적으로 반대의사를 보였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