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중단 선언…법안 논의시한 연기
By tathata
    2006년 12월 05일 05:12 오후

Print Friendly

화물연대는 5일 오후 4시를 기해 총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한다고 발표했다.

화물연대는 5일 국회 건설교통위 법안심사 소위원회에서 이영순 민주노동당 의원이 제출한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이 집중 논의된 결과, 각 정당의 의원이 내년 2월 임시국회 전까지 정부에 대안을 제시하라는 중재안을 발표함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지난 1일부터 전면 총파업에 돌입, 조합원 1만2천여명은 물론 비조합원의 파업 참가률도 급속도로 늘어나 부산항, 광양항, 인천항을 비롯한 주요 항만과 대산석유화학단지, 경남의 제철소 밀집지역 등 장거리 물동량을 중심으로 물류차질을 빚게 하는 등 위력적인 파업을 전개해왔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실질적인 논의가 2월로 미뤄진 것은 많은 아쉬움을 남긴다”면서도, “정부의 대안 제시 없는 반대에 대한 건교위원들의 문제 지적과 함께 실질적인 수급조절과 운임문제 해결에 대한 대안 제시요구는 이제까지 건교위원들의 완고한 태도를 바꾸었다는 점에서 일정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화물연대는 “이제 다시 공은 정부로 넘어갔음을 확인하고, 이후 정부가 대안을 만드는 과정에서 화물연대와의 합의로 실제적 방안이 마련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또 이영순 의원이 발의한 화물운송법 개정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구하면서, “대권경쟁과 정쟁에 밀려 민생현안 법률이 국회에서 표류한 지금까지의 행태가 계속된다면 2차, 3차 물류대란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정부와 여당이 지난 1년전에 약속한 표준요율제 도입과 노동기본권 보장의 약속을 또다시 어길 경우, “화물연대는 정부와 국회, 그리고 언론까지 파업의 본질에 주목하고 대안을 고민하도록 모든 것을 내던지고 강도 높은 투쟁에 돌입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화물연대는 이어 “이번 총파업 참여를 이유로 개별 조합원에 대한 계약해지 등 탄압을 자행하는 개별 기업에 대해서는 집중 타격을 가할 것이며, 정부 또한 화물연대에 대한 전면적 탄압에 나선다면 예고없이 총파업에 돌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