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오늘 팟캐스트 -       ▒       <편파티비> 유튜브 -       ▒      


  • 청-민주 지지율 일주일만 동반하락
    문재인 국정평가 긍정 32% 부정 61%
    [갤럽] 인사청문회 도덕성 검증, 공개 76% 비공개 19%
        2021년 05월 14일 11:37 오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반등 한주 만에 동반 하락했다.

    14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2021년 5월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에서 32%가 긍정 평가했고 61%는 부정 평가했다. 그 외는 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5%였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직무 긍정률이 2%p 하락, 부정률은 3%p 상승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여당의 텃밭인 호남을 포함해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였으나 40대에서만 지난주 대비 4%p 상승해 50%를 기록했다. 호남에선 7%p 하락해 50%선이 붕괴된 45%, 부산·울산·경남도 7%p 하락해 30%선이 무너졌다.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을 선택한 20대 또한 지난주와 비교해 7%p 떨어지면서 19%를 기록, 10%대로 주저앉았다.

    지지하는 정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층의 64%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2%가 부정적이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긍정률(21%)보다 부정률(64%)이 앞섰다.

    정치적 성향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진보층에서 53%, 중도층에서 27%, 보수층에서 18%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315명, 자유응답) ‘코로나19 대처'(32%),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7%), ‘복지 확대'(4%)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606명, 자유응답) ‘부동산 정책'(35%), ‘코로나19 대처 미흡’,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상 8%), ‘인사(人事) 문제'(7%), ‘독단적/일방적/편파적'(5%),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 ‘북한 관계'(이상 4%), ‘전반적으로 부족하다'(3%) 등을 지적했다.

    <갤럽>은 “이번 주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부동산 문제 언급이 많이 늘었다”며 “최근 현 정권의 지난 4년을 돌아보는 여러 기획 보도에서 부동산 문제가 집중 조명됐고, 문 대통령 스스로도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정책 실패를 자인함에 따른 현상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선 민주당 28%, 국민의힘 27%, 무당층이 30%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각각 2%p, 1%p 하락해 양당 격차는 4주 만에 다시 1%p로 줄었다.

    연령별로 보면 민주당 지지도는 40대에서 39%, 국민의힘은 50대 이상에서 36%로 가장 높았고,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44%로 가장 많았다.

    정치적 성향별로는 진보층의 52%가 민주당, 보수층의 51%가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중도층에서는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각각 20%대 중반으로 비슷하며, 37%는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았다.

    이 밖에 정의당은 6%, 국민의당 5%, 열린민주당 3%, 그 외 정당/단체의 합이 1%다.

    한편 김부겸 새 국무총리의 총리 적합 여부를 묻는 질문엔 유권자 중 38%가 ‘적합하다’고 답했고 26%는 ‘적합하지 않다’고 봤으며 36%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김부겸 총리에 대해 ‘적합하다’는 의견이 우세하거나, 적합·부적합이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지층, 성향 보수층, 대통령 부정 평가자 등에서도 부적합 쪽으로 크게 기울지는 않았다.

    특히 여러 정치적 사안에서 광주·전라와 대구·경북 지역 여론은 자주 대척하는데, 김부겸 총리에 대해서는 두 지역 모두 적합 의견이 40%대다.

    인사청문회 시기마다 여당 측에서 도덕성 검증을 비공개로 진행하는 인사청문제도 개선을 주장하는 가운데, 우리 국민 10명 중 8명 가까이가 도덕성과 능력을 모두 공개 검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사청문회 우선 검증 사항, ‘도덕성’ 47% vs ‘정책 능력’ 47%
    – 20·30대는 도덕성, 50대 이상은 정책 능력 우선시

    우선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를 검증할 때 도덕성과 정책 능력 중 무엇을 더 우선시해야 한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에선 ‘도덕성’과 ‘정책 능력’이 각각 47%로 동률을 이뤘고, 6%는 의견을 유보했다.

    특히 20·30대에서는 도덕성을 우선시해야 한다는 응답이 60%를 넘어섰다. 50대 이상에서는 능력이 56%, 40대에서는 도덕성(46%)과 능력(50%)이 비슷하게 나타났다.

    다만 도덕성 검증 비공개 인사청문회 방식에 대해선 능력 검증이 중요하다고 보는 쪽에서도 반대하는 기류가 강하다.

    도덕성 검증 비공개 인사청문회와 기존 방식 중 어느 쪽이 더 좋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에서 76%가 ‘후보자의 도덕성과 정책 능력 모두 공개 검증’하는 방식을 택했다.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하고, 정책 능력 검증은 공개’하자는 의견은 19%에 그쳤다. 5%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도덕성·능력 모두 공개 검증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고, 특히 선행 질문에서 도덕성보다 능력 검증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답한 사람(474명) 중에서도 그 비율이 69%에 달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3.1%p에 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4%(총 통화 7,108명 중 1,000명 응답 완료)다. 자세한 조사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